Quantcast

‘이몽’이요원, 캐릭터 컷 공개…역할은?

  • 이승주 기자
  • 승인 2019.03.12 12: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주 기자] ‘이몽’의 주연인 이요원의 캐릭터컷이 공개됐다.

12일 MBC ‘이몽’은 이요원의 캐릭터 컷을 공개하며 ‘이몽’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극 중 이요원은 조선인 일본 의사와 독립군 밀정으로 이중생활을 하는 여의사 이영진역을 맡았다.

이영진은 일본군에 부모를 잃은 격통을 가슴 깊숙이 묻은 채 일본인에게 양육돼 살아오다, 의열단장 김원봉(유지태 분)을 만나 잊었던 정체성을 되찾고 독립을 위해 밀정으로 거듭나는 인물.

극 중 캐릭터에 대해 그는 “간접적으로나마 독립 투사들의 삶을 느낄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하게 돼 매우 영광스럽다”고 밝히며 그가 보여줄 독립군과 조선인 일본 의사로 변신할 모습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MBC ‘이몽’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으로 제작된 드라마로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태왕사신기’를 연출한 윤상호 감독과 ‘아이리스’ 시리즈를 집필한 조규원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이요원, 유지태, 임주환, 남규리, 허성태, 이해영, 조복래 등이 합류해 탄탄한 연기를 예고했다.

이요원 / MBC ‘이몽’

이 가운데 공개된 캐릭터 컷 속 이요원은 단아함 속에 강인함이 느껴지는 눈빛을 하고 있어 시선을 끈다. 검은 레이스로 장식된 중절모와 단정한 셔츠, 코트까지 일제강점기 시절의 의상을 갖춰 입은 모습이 당시 시대상을 알려주게 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그는 섬세하고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눈빛부터 표정, 말투에 이르기까지 이중생활을 하는 이영진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연기하고 있어 그가 ‘이몽’을 통해 또 하나의 내공있는 캐릭터를 탄생시킬 전망이다.

이에 이요원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해에 이렇게 뜻 깊은 작품에 출연하게 돼 매우 영광스럽다. 간접적으로나마 독립 투사들의 삶을 느낄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이 된 것 같다”면서, “시청자분들께 좋은 작품을 보여드리기 위해 마지막까지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드라마 ‘이몽’은 5월 MBC 방송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