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자백’ 이준호·유재명부터 문성근까지, 연기파 배우 총출동…신선함에 묵직함 더했다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9.03.12 10: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새 토일드라마 ‘자백’이 대체불가 라인업으로 명품 장르물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12일 tvN 측은 첫 방송 예정인 새 토일드라마 ‘자백’(연출 김철규 윤현기/극본 임희철/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에이스팩토리)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제 1회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의 공식 경쟁부문에 진출해 화제를 모았던 ‘마더’를 연출한 김철규 감독의 신작으로 ‘시그널’, ‘비밀의 숲’으로 이어지는 tvN표 웰메이드 장르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이준호(최도현 역)-유재명(기춘호 역)-신현빈(하유리 역)-남기애(진여사 역)를 비롯해 문성근(추명근 역)-윤경호(허재만 역)-송영창(오회장 역)-정희태(서팀장 역) 등의 연기파 라인업 역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이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이준호-유재명-신현빈-남기애로 이어지는 주연 군단은 탄탄한 연기력은 물론 신선함을 갖추고 있어 시청자들의 흥미를 고조시킨다.

이준호는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 올리며 시청자들에게 신뢰감을 주는 배우로 발돋움한 노력파로 ‘자백’을 통해 한껏 물오른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tvN ‘비밀의 숲’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며 대세 반열에 오른 유재명은 지금껏 보여준 적 없는 거칠고 박력 있는 모습으로 장르물 팬들을 또 한번 열광케 할 것이다.

tvN 제공
tvN 제공

뿐만 아니라 신현빈과 남기애의 연기 변신 역시 기대를 모은다. 신현빈은 기존의 도회적인 이미지를 벗고 털털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서고, 남기애는 온화한 미소 뒤로 미스터리한 얼굴을 내비치며 호기심을 자극할 것이다.

실제로 김철규 감독은 “배우들의 신선한 매력이 ‘자백’의 또 다른 매력이 아닐까 싶다”면서 ‘자백’의 관전포인트 중 하나로 주연배우들의 조합을 꼽기도 했다. 이에 이준호-유재명-신현빈-남기애가 빚어낼 시너지가 기대된다.

한편 문성근-윤경호-송영창-정희태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가세해 신선한 라인업에 무게감을 부여한다. 먼저 문성근과 송영창은 오랜 연기 내공에서 뿜어져 나오는 묵직한 아우라로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더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극중 문성근과 송영창이 악역으로 등장하는 만큼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낼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또한 드라마 ‘왕이 된 남자’, 영화 ‘완벽한 타인’ 등에서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했던 윤경호와 드라마 ‘미생’, ‘미스터 션샤인’ 등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던 정희태의 활약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이에 ‘자백’ 측은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하는 배우들이 의기투합한만큼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 같다. 주조연을 막론하고 모든 배우들의 진정성이 느껴지는 뜨거운 현장이다. 이 열기를 담아 좋은 드라마로 찾아 뵙겠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tvN 장르물 흥행 계보를 이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새 토일드라마 ‘자백’은 오는 3월 23일(토)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