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빅이슈’ 주진모-최송현, 아픈 딸을 사이에 둔 애끊는 부부 싸움 현장 포착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9.03.12 09: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빅이슈’ 주진모와 최송현이 아픈 딸을 사이에 둔 애끊는 부부 싸움으로 먹먹함을 선사한다.

주진모와 최송현은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극본 장혁린/ 연출 이동훈/ 제작 HB엔터테인먼트)에서 각각 잘못된 사진으로 알코올중독 홈리스가 되었다가 아픈 딸을 되찾기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는 파파라치로 나서는 한석주 역, 남편 한석주가 기자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자신과 딸을 희생시켰다는 생각으로 나락에 떨어진 한석주를 매몰차게 떠나는 아내 배민정 역을 맡았다.

지난 회에서는 과거 아픈 딸의 병원비를 마련하기 위해 특종이 급했던 사진기자 한석주(주진모)가 클리닉 김원장(조덕현)과 여배우 오채린(심은진)의 성추문 현장을 카메라로 포착하자, 이 사실을 알게 된 김원장이 딸의 치료를 빌미로 아내 배민정(최송현)에게 연락해 보도를 막으려 하는 장면이 담겼던 상황.

배민정의 만류에도 끝내 사진을 내보냈던 한석주는 눈물을 흘리는 배민정을 위로했지만 결국 오채린의 기자회견과 김원장의 자살로 인해 나락으로 떨어지고 말았다.

이어 알코올중독 홈리스 한석주는 딸의 주소를 받겠다는 일념 하나로 목숨을 건 파파라치를 감행하는가 하면, 사경을 헤매는 순간에도 가족을 그리워하는 꿈을 꾸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 주진모와 최송현이 딸을 끌어안은 채 ‘애끊는 부부 싸움’을 벌이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 중 한석주와 배민정이 딸을 사이에 두고 눈물을 글썽인 채 다툼을 벌이는 장면.

SBS ‘빅이슈’ 제공
SBS ‘빅이슈’ 제공

울먹이며 딸을 힘껏 끌어안고 있는 한석주, 팔을 뻗어 그런 한석주를 말리고 있는 배민정의 모습이 펼쳐지면서, 두 사람이 딸을 사이에 두고 다투게 된 사연이 보는 이들을 울컥하게 만들 전망이다.

주진모와 최송현의 ‘절박한 다툼 현장’ 장면은 서울특별시 은평구 한 아파트에서 촬영됐다. 이날 촬영에는 극중 한석주와 배민정의 딸로 갓 돌이 지난 아이가 등장했던 터.

해맑은 웃음을 터트리는 아이의 모습에 주진모와 최송현은 연신 ‘삼촌, 이모 미소’를 띄운 채 아이를 향해 재롱을 부리는 모습으로 현장의 열기를 끌어올렸다. 하지만 정작 촬영에 들어간 순간, 아이가 울음을 터트리자, 아이를 끌어안고 있던 주진모가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후 본격적인 촬영이 시작되고, 주진모는 절대 딸을 빼앗길 수 없다는 듯 끌어안고 울먹이는 애절함이 가득한 한석주의 부성애를, 최송현은 한석주에 대한 원망과 딸을 지키려는 모성애를 완벽하게 표현, 지켜보던 스태프들을 뭉클하게 했다.

제작진 측은 “주진모와 최송현은 첫 호흡을 맞추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서로의 감정을 이끌어주며 완벽한 부부케미를 발산하고 있다”며 “아픈 딸로 인해 슬픔을 간직한 부부로 시청자들의 코끝을 찡하게 할 한석주와 배민정 캐릭터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는 한 장의 사진으로 나락에 떨어진 전직 사진기자와 그를 파파라치로 끌어들이는 악명 높은 편집장이 펼치는 은밀하고 치열한 파파라치 전쟁기를 담는 드라마이다. 5, 6회분은 오는 13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