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지하철 또 운행 지연…이번에는 4호선

  • 채희지 기자
  • 승인 2019.03.12 09: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희지 기자] 이번에는 4호선 사용자들이 어려움을 겪었다.

12일 오전 7시 20분쯤 운행하던 4호선 사당역 하행구간에서 신호장애가 발생되어 지하철 운행이 약 15분간 지연되는 사고가 벌어졌다.

뉴스1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치선에서 신호장애가 발생했다“며 “직원이 출동해 수동 취급을 하면서 시간이 걸렸다. 이에 뒤 열차들도 순연이 됐다”라고 밝혔다.

신호 장애는 7시 36분에 조치되었고 4호선은 현재 정상운행을 하고 있다.

이처럼 요즘마다 지하철 운행에 불편을 겪는 출근길이 계속 되고 있다보니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건 물론 SNS에 실시간으로 이름이 오르고 있다.

이에 4호선을 이용하는 사람뿐만 아닌 모든 지하철 이용자들이 계속 되는 지하철 운행 지연과 시간에 맞춰 안오는 지하철 때문에 “요금을 내고 타는건데 오히려 더 불편하다”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열차가 지연되어 불편을 겪는 이용자들에게는 서울교통공사 홈페이지에서 ‘간편지연증명서’를 발급 받을 수 있다. 

서울 교통공사홈페이지는 5분 이상 열차 지연시 5분 단위로 기록하고 있다. 그래서 이번 4호선 발급은 15분 지연으로 표기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