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아르곤(ARGON) 여운, “닮고 싶은 롤모델? 하이라이트(Highlight) 선배님”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3.11 23: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아르곤(ARGON) 여운이 닮고 싶은 롤모델로 하이라이트(Highlight)를 언급했다.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아르곤(ARGON)의 첫 번째 싱글 앨범 ‘마스터 키(MASTER KEY)’ 쇼케이스가 열렸다.

‘ART GO ON(우리의 예술은 계속된다)’라는 뜻을 담고 있는 아르곤은 리더 카인을 필두로 하늘, 로엘, 여운, 곤, 재운까지 총 6명의 멤버로 구성됐다.

아르곤의 첫 번째 싱글 앨범 ‘마스터키’는 그들이 앞으로 펼쳐나갈 ‘예술’의 첫 시작점으로, 그들만의 다양한 매력을 통해 보다 더 많은 대중들의 마음을 열 준비가 되었다는 강한 포부를 전하고 있다. 

아르곤의 데뷔 타이틀곡 ‘MASTER KEY’는 퓨처 베이스를 기반으로 한 음악이지만 힙합적인 요소와 R&B 적인 색이 믹스된 곡.

우렁찬 목소리로 인사를 하며 시작을 알린 아르곤 멤버들의 표정에는 설렘이 가득했다. 

아르곤(ARGON) / MSH 엔터테인먼트 제공

하늘은 데뷔 소감으로 “드디어 데뷔하게 된다는 게 설레고 믿기지 않는다. 연습하면서 항상 해왔던 말이 있다 ‘우리가 할 수 있는것에 최선을 다하자’인데 이 말에 걸맞게 열심히 해서 성공하는 아르곤이 되겠다”라고 전했다. 

리더 카인은 “데뷔 전 댄서 활동을 통해 다양한 무대에 올랐었던 경험이 있다. 그 무대 위 조명이 지금은 저와 아르곤을 비추고 있는 것이 행복하다”라며 기쁜 모습을 보였다. 

곤 역시 “6명의 노력이 결실을 맺는 것 같다. 매 순간 후회 없는 무대를 만들도록 노력하는 아르곤과 곤이 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아르곤은 닮고 싶은 롤모델로 하이라이트(Highlight)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아르곤 여운 /
아르곤(ARGON) 여운 / MSH 엔터테인먼트 제공

여운은 “저희의 롤모델은 하이라이트 선배님이다. 그 이유는 하고 싶은 음악을 하며 즐기는 모습이 닮고 싶어서다”라고 밝혔다. 

한편 아르곤(ARGON)은 11일 정오 데뷔 앨범 ‘마스터 키’를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