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늘밤 김제동’ 전두환 고소한 조영대 신부, “처벌 능사 아니야, 지금이라도 회개하고 광주 시민에게 사과하라”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3.11 23: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피고인 전두환 씨가 광주 5·18 이후 39년 만에 광주 법정으로 향했다.

전 씨는 2017년 4월 출간한 회고록을 통해 헬기 사격을 목격한 故 조비오 신부에게 ‘가면 쓴 사탄,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커졌다.

결국 전 씨는 지난해 5월 사자명예훼손으로 기소됐고 1996년 5·18 관련 재판 이후 23년 만에 법정에 출석하게 됐다.

11일 ‘오늘밤 김제동’에서는 故 조비오 신부의 조카인 조영대 신부와 연결해 입장을 들어봤다.

조영대 신부는 예상한 대로 전 씨가 모든 만행을 부인했다며 어두운 터널 안에 갇힌 듯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사자명예훼손 역시 인정하지 않은 전 씨의 모습을 보면서 마음도 아팠다고 한다.

조영대 신부는 전 씨를 향해 처벌은 능사는 아니라며 회개하고 광주 시민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5·18 망언을 일삼는 인사들을 처벌할 수 있는 한국판 홀로코스트법이 하루빨리 제정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KBS1 ‘오늘밤 김제동’ 방송 캡처
KBS1 ‘오늘밤 김제동’ 방송 캡처

KBS1 ‘오늘밤 김제동’은 월~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