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눈이 부시게’ 김혜자, 정영숙 투신 자살에 충격 받고…남주혁이 ‘정영숙의 보험 수령자라는 사실 알아’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11 22: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눈이 부시게’ 에서는 김혜자가 정영숙 투신 자살에 충격을 받고 남주혁이 정영숙의 보험금 수령자라는 사실을 알게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11일 방송된 jtbc 월화 드라마 ‘눈이 부시게’ 에서 준하(남주혁)가 여행을 떠나고 혜자(김혜자)는 자신도 모르게 준하의 집을 찾고 이사 간 집처럼 휑한 집안을 보고 서운해했다. 

 

jtbc‘눈이 부시게’방송캡처
jtbc‘눈이 부시게’방송캡처

 
미용실로 온 혜자는 엄마(이정은)에게 얼마 전 혜자를 만나러 온 샤넬 할머니(정영숙)를 언급했고 혜자는 불안한 마음이 되어 그가 있는 모텔로 찾아갔다.
 
하지만 샤넬 할머니는 모텔에 계산을 모두 하고 떠난 뒤였는데 혜자는 불길한 예감이 들었다.
 
혜자는 홍보관에 있는 희원(김희원)을 찾아서 샤넬 할머니(정영숙)가 있는 곳을 물었지만 가르쳐주지 못했고 준하(남주혁)에게 전화를 걸어달라고 부탁하지만 없는 번호라는 안내 멘트만 나왔다.
 
준하(남주혁)는 여행을 가기 위해 공항에 갔고 그때 형사가 나타나서 준하(남주혁)를 데리고 경찰서로 갔다.  
 
그는 자신과 가깝게 지내던 샤넬 할머니(정영숙)가 자살을 했다는 사실을 알고 조사를 받게 됐다.
 
준하(남주혁)는 샤넬 할머니(정영숙)를 처음 만났을 때를 회상하며 가방에 늘 죽는 약을 가기고 다녔던 것을 기억했다.
 
형사는 준하(남주혁)에게 “며칠 전에 샤넬 할머니가 공항에 마중 나가지 않았냐”고 물었고 준하는 “제 건강을 걱정하며 약봉지를 건네주고 인사를 한 것 뿐이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준하(남주혁)눈 형사에게 할머니의 행적과 자신의 알리바이를 말하지 않고 입을 굳게 다물었다.
 
이어 희원(김희원)에게 찾아온 형사는 샤넬 할머니의 사고사를 알렸고 빚쟁이들에게 쫓기던 그는 잘 됐다고 생각했지만 이후 자살로 밝혀지자 실망을 했다. 
 
한편, 혜자는 경찰서를 찾아가서 샤넬 할머니(정영숙)을 찾았지만 경찰은 거절을 했다. 
 
집으로 돌아온 혜자는 TV 뉴스를 통해 샤넬 할머니(정영숙)가 강에서 투신 자살을 하고 사망했다는 소식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
 
혜자는 아버지(안내상)에게 “얼마 전 나를 찾아와서 아들을 만날 거라고 하며 머리를 했다”고 하며 울음을 터뜨렸다. 

 

jtbc‘눈이 부시게’방송캡처
jtbc‘눈이 부시게’방송캡처

 
한편, 준하(남주혁)는 형사를 만났고 형사는 “흔한 패턴인데 아들과의 갈등 때문이었다”라고 말했다.
 
준하(남주혁)는 형사에게 아들을 만나기 위해 미국에 가려던 샤넬 할머니가 그 동안 준하가 자신을 속였고, 아들과는 연락이 끓긴지 오래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고백했다.
 
샤넬 할머니는 한국에 있는 아들의 집에 가게 됐고 준하(남주혁)는 “할머니가 아들을 만나고 나오는 모습을 봤다는데 기분이 좋아보였다”고 했다. 
 

이어 준하(남주혁)는 형사에게 “샤넬 할머니가 이번 주말에 아들 내외랑 식사를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샤넬 할머니가 가입한 사망보험의 수령자가 준하(남주혁)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혜자를 비롯해 두 사람을 아는 모든 이들에게 혼란을 줬다. 

또 준하가 경찰에 구속되자 혜자는 “준하는 그럴리가 없다. 내가 지켜줘야 한다”라고 하면서 준하를 위해 노력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