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이머 ♥’ 안현모, 발랄함 가득한 일상 공개…“I draw”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9.03.11 13: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안현모가 일상 모습을 공개해 시선을 끈다.

최근 안현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I draw”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안현모은 밝은 표정으로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특히 자신이 그린 그림 위에 앉아있는 그의 모습이 네티즌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갈수록 청순한 미모를 자랑해 더욱 눈길이 간다.

이에 네티즌들은 “화가꿈나무 ㅋㅋㅋ”, “진짜 예쁘세요”, “재능이 많으신분~이런곳이 있군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안현모 인스타그램
안현모 인스타그램

안현모는 과거 SBS 기자 출신이자 현재는 통역사, 방송인으로 활동 중이다.

그의 남편 라이머는 1996년 남성 듀오 조 앤 라이머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어 1999년 KROSS 멤버로 다양한 가수들의 피처링에도 참여하며 활동했다. 

하지만 자신의 가수 생활보다 후배들 양성에 힘 쓰게 되며 브랜뉴뮤직을 설립하게 된다.

이후 그가 영입한 가수들이 연일 히트를 치면서 ‘라버지’라는 애칭을 얻기도 한다.

안현모는 1984년생으로 올해 나이 36세이며 라이머는 1977년생으로 올해 나이 43세다.

한편, 두 사람은 최근 부부 관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