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래블러’ 류준열, 여행 인증샷에서도 보이는 길쭉한 기럭지…‘이제훈과 꿀케미 기대돼’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3.11 11: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류준열과 이제훈의 꽁냥꽁냥 케미가 눈에 띄는 JTBC ‘트래블러’가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트래블러’에 출연 중인 류준열의 일상도 그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최근 류준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하며 일상을 많은 사람들에게 공유했다.

사진에서 보이는 그의 작은 얼굴과 큰 키에서 나오는 완벽한 비율에 네티즌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류준열은 1986년생으로 올해 나이 34세인 배우다.

그는 현재 혜리와 공개 연애 중으로 변함없는 애정을 과시하고 있다.

2015년 영화 ‘소셜포비아’로 데뷔한 그는 ‘응답하라 1988’에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주며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운빨로맨스’, ‘뺑반’, ‘독전’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탄탄하게 채워가고 있다.

연기뿐만 아니라 예능감도 뛰어난 그는 최근 JTBC ‘트래블러’에 출연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류준열 인스타그램
류준열 인스타그램

‘트래블러’는 배낭여행을 떠나 현지에서 다양한 체험을 하고 느낀 감정을 카메라에 진솔하게 담아낸 여행과 다큐멘터리를 결합한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돼 시청자들과 함께 여행을 떠나고 있다.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트레블러’에서는 류준열과 이제훈의 훈훈한 케미가 돋보였다.

앞서 프로여행러로 알려진 류준열은 어렵게 찾은 쿠바 비냘레스에서의 여행을 즐겼다.

쿠바 시가 만들기 체험에 나선 그는 시가가 만들어가는 과정을 소개해주기도 했다.

그런 류준열과 상반되는 모습을 보여준 여행 초보 이제훈은 “준열이만 믿고 따라갈거다”고 하며 귀여운 모습을 뽐냈다.

류준열과 이제훈의 꿀케미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JTBC ‘트래블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