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쿨내 진동’ 아나운서 박소현, 후배 아나운서의 짓궂은 장난에 포복절도

  • 백승원 기자
  • 승인 2019.03.10 02: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승원 기자] KBS 아나운서 박소현이 후배 아나운서 강성규가 보낸 메신저 내용을 공개했다.

9일 박소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ㅋㅋㅋㅋㅋㅋㅋ아 진짜ㅋㅋㅋㅋㅋㅋㅋㅋㅋ부들부들
#웬일로칭찬을하나했네

아나운서 박소현 인스타그램

공개된 캡처 사진 속에는 강성규가 보낸 “존예... 숙직하다 심쿵...”이라는 메신저 내용이 담겨 있다.

아나운서 박소현 인스타그램
아나운서 박소현 인스타그램

글과 함께 보낸 사진을 보니 TV에 나오는 박소현을 위에서 찍어놓았다.

착시현상으로 가분수가 된 그의 모습이 예쁘장한 외계인을 닮아있다.

후배 아나운서의 짓궂은 장난도 쿨하게 웃어넘기는 대인배적인 면모가 돋보인다.

KBS 아나운서 박소현(42기), 강성규(43기)는 한 기수 차이 선후배로 지난해 6월 24일부터 9월 30일까지 ‘도전! 골든벨’의 MC로 호흡을 맞춘 인연이 있다.

아나운서 박소현은 2015년 KBS 42기 공채 아나운서로 KBS에 입사해 2년간의 KBS 춘천방송총국 지방 근무를 마친 후 2017년 3월 KBS2 어린이 프로그램 ‘누가누가 잘하나’의 MC로 발탁되며 전 국민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이후 KBS Cool FM ‘박소현의 상쾌한 아침’, KBS1 ‘도전! 골든벨’, KBS2 ‘꿀잼 퀴즈방’ 등 KBS의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걸그룹 미모의 아나운서로 큰 인기를 얻었다.

아나운서 박소현은 KBS1 주말 ‘KBS 뉴스 9’를 진행하고 있다.

아나운서 강성규는 2016년 KBS 43기 공채 아나운서로 KBS에 입사해 2년간의 KBS 제주방송총국 지방 근무를 마친 후 지난해 6월부터 현재까지 KBS1 ‘도전! 골든벨’의 MC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