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용왕님 보우하사’ 이소연, 오미연 부탁으로 재희 비서로 들어가고…조안은 김형민의 “내 아기 어딨어?”에 비웃음 [종합]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08 19: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용왕님 보우하사’에서 이소연이 오미연의 부탁으로 재희를 보호하기 위해 주보그룹에 취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8일 방송하는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는 청이(이소연)는 그룹 후계자인 풍도(재희)를 끌어내리려는 세력으로부터 그를 지키기 위해 나섰다.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청이(이소연)은 영인(오미연)이 주보그룹의 회장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영인(오미연)은 청이(이소연)에게 “주보그룹에 들어가 풍도를 지켜달라”고 했지만 자신의 아버지와 가족들의 마음을 짓밝고 무시하는 주보그룹에 입사할 수 없다고 하며 거절했다.
 
이어 풍도(재희)가 회장직에 취임하고 고려 프로젝트를 재개한다는 소식을 듣고 청이(이소연)는 그가 원치 않는 길을 가고 있다고 생각하며 꺼림칙한 기분을 감추지 못했다.
 
결국 영인(오미연)과 손을 잡고 풍도(재희)를 해하려는 필두(박정학)을 밀어내기 위해서였다. 
  
청이는 달라진 모습으로 회사에 입성하고 풍도의 옆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지나(조안)를 만나게 됐다. 
 
풍도(재희)는 필두(박정학)과 함께 있는 이사진들 앞에서 “내가 주보그룹을 일으켜 세우겠다”라고 자신있게 말하며 호언장담을 했다. 
 
풍도(재희)는 사무실로 들어온 청이(이소연)를 보고 놀라며 “시시한 얘기할 거면 테이프나 내놔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청이(이소연)는 풍도(재희)에게 “안녕하세요. 오늘부터 회장님 비서로 온 심청이라고 합니다”라고 말했다. 
 
풍도(재희)는 “심청이씨가 어떤 경로로 이러는지 모르겠지만 내가 회장이다. 내 마음대로 비서를 뽑을 권한이 있다”라고 하며 청이를 쫓아냈다.
 
지나(조안)는 밖에서 기다리다가 청이(이소연)에게 “네가 어떻게 여기 들어오게 됐냐”라고 하며 화를 내면서 청이의 사원증을 발로 밟았다.
 
풍도(재희)는 재란(임지은)에게 도난당한 미인도가 갤러리에 있던 것을 이유로 추궁하겠다고 엄포를 놓으면서 재란을 불안하게 했다.

풍도(재희)는 청이(이소연)가 영인(오미연)과 함께 있는 요정(백보람)과 통화하는 것을 보고 심청이씨 당신 지금부터 해고야라고 말했다.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한편, 무심(윤복인)은 헌정(하은진)과 지나(조안)이 낳았을지도 모르는 시준(김형민)의 아기에 대한 얘기를 하며 걱정을 했다. 
 
시준(김형민)은 지나(조안)을 찾아가서 “고시원 앞의 국수집에서 알아봤다. 내 아이 어쨌냐? 내가 꼭 아이 찾아서 네 앞에 갖다 놓을 거다”라고 했고 지나(조안)는 “죽은 사람도 살려내겠다”라고 하며 웃음을 터뜨렸다. 
 

또 청이(이소연)이 퇴근을 하면서 필두(박정학)의 부하들에게 미행을 당하고 영인(오미연)과 요정(백보람)은 필두에게 놓을 덫을 준비했다.

학규(안내상)은 청이(이소연)이 주보그룹에 들어갔다는 사실을 알고 “가지 말라”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는 매주 월요일~금요일 오후 6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