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111주년을 맞은 ‘세계여성의 날’…왜 3월 8일일까?

  • 채희지 기자
  • 승인 2019.03.08 11: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희지 기자] 세계여성의 날이 111주년을 맞았다.

3월 8일은 ‘세계여성의날’이다. 이를 기념해 곳곳에서 여성권리를 주장하는 기념행사가 이루어진다. 또한 기업에서도 여성 채용, 여성 직원들을 초청해 격려하는 등 다양한 행사와 자리가 만들어진다.

세계여성의날은 열약한 작업환경에서 화재로 숨진 여성들을 기리며 미국 노동자들의 궐기한 것을 기념한 날이다. 

그렇다면 왜 3월 8일은 세계여성의 날일까.

1908년대, 당시 미국 여성 노종자들은 하루 12~14시간이 근무를 하며 생활을 보장 받지 못했다. 하지만 이 시절은 남자에게만 국민, 노동자로써의 자유 선거권, 노동조합 등 인정됐다.

이 날은 1만 5000여명의 여성 노동자들의 미국 뉴욕 루트커스 광장에 모여 국민과 노동자로써의 자유를 쟁취하기 위해 대대적인 시위를 벌였다.

이에 UN은 1975년 세계 여성 지위 향상을 위해 ‘세계 여성의 해’로 지정했다. 또한 국제기념일로 지정해 매년 3월 8일은 세계 여성의 날이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한국은 10년 늦은 1985년 이 날을 공개적으로 기념 할 수 있었다. 왜냐하면 일제감정기 해방 이후 사회에 대한 탄압적인 정책을 펼친 정권이 잇따라 들어서며 사회 운동을 펼쳤기 때문이다.

1987년 6월 항쟁를 계기로 세계 여성의 날은 한국 여성노동자협의회, 전국여성노조 등 각종 여성 단체들이 후회하고 추최 해 지금처럼 자리를 잡았다.

이번 ‘세계여성의 날’로 더욱 성평등한 대한민국을 떠올려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