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서희, ‘류준열 비하 논란’에 사과는 잠시뿐…“나는 왜 안돼?”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3.08 02: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대마초 흡연, 남성 혐오 사이트 ‘워마드’ 옹호 등으로 논란을 빚은 한서희가 류준열 비하 논란에 다소 억울한 모양새다.

지난 6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스토리에 “갑자기 자기 전에 류준열 따라해 보기”라는 글과 함께 잇몸이 드러난 사진을 게재했다.

이후 질타가 이어지자 그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냥 악의 없이 사진보고 따라해본건데 비하라니..불편하셨으면 죄송합니다 어른스러운 서희가 되겠습니다ㅎ”라는 글을 올렸다.

하지만 그는 이어 한 댓글을 캡처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해당 댓글에는 “차은우를 따라했으면 차은우 외모 비하라고 할건가? 이건 기자들이 류준열을 비하하는 것 아닌가”라고 적혀있다.

뿐만 아니었다. 그는 이어 예능프로그램에서 류준열, 추사랑, 딘딘 등을 따라한 모습을 담은 게시물을 업로드 하기도 했다.

한서희 인스타그램
한서희 인스타그램

이는 ‘저 사람들은 되고 나는 왜 안 되느냐’로 해석된다.

한편, 앞서 한서희는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혐의 등으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추징금 87만원을 선고받았다. 

그는 페미니스트 선언, 워마드 옹호 등으로 논란을 빚었고, 지난해에는 탑을 저격하며 또 한번 화제를 모았다.

당시 그는 “내가 니네 회사 일 몇개나 숨겨줬는지 새삼 나 진짜 착하다”라며 YG에 대한 비밀을 알고 있다는 늬앙스를 풍겨 궁금증을 자아낸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