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임예진, 1970년대 ‘임예진 신드롬’ 일으킨 톱스타…‘나이 가늠할 수 없는 미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임예진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임예진은 1970년대 일명 ‘임예진 신드롬’을 일으킬 만큼 당대 최고의 인기 스타였다.

그는 중학교 시절, ‘여학생’이라는 유명 학생잡지 모델로 데뷔했다.

1974년 김기영의 불교영화 ‘파계’에서 어린 비구니 역할로 삭발과 전라노출을 감행하며 연예계에 전격 데뷔했다.

1970년대는 검열과 가위질, 금지곡으로 대변되는 대중문화 암흑기였고 10대들이 서서히 영화, 음악테이프 등을 소비하기 시작하면서 대중문화의 주요한 소비층으로 떠오르기 시작한 시기이기도 하다.

이러한 시대적 배경과 대중문화 시장의 세력판도 변화로 인해 1970년대에는 고교생을 주인공으로 전면에 내세운 고교생 영화가 흥행을 주도하기 시작했다.

임예진은 앳되고 순수한 외모로 여학생이 등장하는 학원물 드라마·영화의 여주인공은 독점하다시피했고 10대 학생들의 전폭적인 환호로 출연작품마다 흥행 대박 행진을 이어가며 ‘임예진 신드롬’을 일으켰다.

임예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임예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1975년 김응천 감독의 ‘여고 졸업반’에서 선생님을 사랑하는 여고생으로 출연했고 그 해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장려상을 수상받았다.

이어 1976년 열차로 통학하는 청소년들의 사랑과 우정을 그린 ‘진짜 진짜 잊지마’에서, 청순한 여고생 주인공으로 이덕화와 열연해 함께 스타덤에 올랐다.

8만여 명의 관객이 극장을 찾아 관객 수 2위를 차지하는 엄청난 대성공으로 ‘진짜 진짜 미안해’, ‘진짜 진짜 좋아해’등 영화 ‘진짜진짜’ 시리즈를 성공시켜 검열 심한 유신체제 아래 TV보급 확산으로 침체기에 빠져있던 영화계에 단비를 내려주는 동시에 최고의 하이틴스타로 입지를 굳혔다.

‘진짜진짜 시리즈’의 성공으로 ‘정말 꿈이 있다구’, ‘소녀의 기도’, ‘이런 마음 처음이야’, ‘아무도 모를꺼야’ 등 소녀취향 물씬 풍기는 제목의 임예진 주연 하이틴영화들이 쏟아져 나왔다.

임예진은 1960년 1월 24일생으로 올해 나이 60세이다.

그의 남편은 최장욱 MBC PD이며 그는 1992년 MBC 베스트극장 ‘거북이의 꿈’으로 데뷔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