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비켜라 운명아’ 박윤재, 김혜리 친모라는 사실 알고 충격…김혜리는 진예솔에게 “강태성 잘 부탁한다” [종합]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07 21: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비켜라 운명아’에서는 박윤재의 김혜리가 친모라는 사실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7일 방송된 KBS1‘비켜라 운명아’에서는 승주(서효림)는 간이식을 위해 입원한 남진(박윤재)을 챙기며 수희(김혜리)가 친모라는 사실을 숨겼다. 

 

KBS1‘비켜라 운명아’방송캡처
KBS1‘비켜라 운명아’방송캡처

 
하지만 철상(권혁호)은 청산(강신일)이 자신의 죄를 덮어 주려하지 않자 병원으로 찾아가 남진을 만났다.
 
남진(박윤재)도 모든 사실을 알 것으로 생각한 철상(권혁호)은 남진에게 “그래도 친모를 감옥가게 할 수는 없으니 자신을 도와달라”고 사정을 했고 남진은 충격을 받았다.
 
이를 본 승주(서효림)은 남진을 위로했고 함께 청산(강신일)을 찾아갔다. 
 
이어 남진(박윤재)는 수희(김혜리)에게 “당신의 그릇된 욕심 때문에 모두가 불행해졌다. 어떻게 사람이 밉다고 핏덩이 아이를 버릴 수 있냐? 나 최상무님 아이로 살지 않아서 잘됐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남진(박윤재)은 수희에게 “만약 당신 아이로 컸다면 복수하라는 소리를 들으며 비참하게 살았을거다”라고 폭언을 했다.
 
그러자 수희는 남진에게 “나는 여태까지 시우가 내 아들인 줄 알았다”라고 하며 충격을 받고 쓰러지게 됐다. 
  
남진(박윤재)은 승주(서효림)에게 잠시 여행을 다녀 온다는 문자 메시지를 남겼다. 

 

KBS1‘비켜라 운명아’방송캡처
KBS1‘비켜라 운명아’방송캡처

 
한편, 수희는 희철(이정훈)에게 “내가 내 새끼한테 소름 끼친다고 했다. 시우 그 애가 그 여자 아들이래. 내 자식은 내다 버리고 내가 그 여자 아들을 현강의 후계자로 만든다고 모든 걸 바친거야. 내 인생 우습다”라고 울부짖었다.
 
그러자 희철(이정훈)은 수희에게 “앞으로 두아이한테 용서를 구하고 남진을 위해 살아라”고 답했고 수희는 “난 지금도 시우를 위해서는 목숨도 내 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승주(서효림)는 “난 아직도 당신을 용서할 수 없어”라고 하며 만석(홍요섭)의 집을 찾았다.

만석(홍요섭)은 “어떻게 된 일이냐?”라고 하면서 다그쳐 물었지만 연실(유지연)은 “잠깐만 기다려라”고 하면서 위로했고 이에 승주는 눈물을 흘렸다. 
 

또 수희(김혜리)는 오랫만에 시우(강태성)의 병실을 찾았다.

시우(강태성)은 수희(김혜리)에게 “어머니 애정이 식었냐”라고 했고 수희(김혜리)는 간병하고 있는 진아(진예솔)에게 “우리 시우 잘 부탁한다”라는 하며 마지막 유언처럼 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비켜라 운명아’은 월요일~금요일 밤 8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