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우상’ 천우희, “스스로 한계 많이 느낀 작품…이번 역 통해 많이 성장”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9.03.07 20: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천우희가 이번 작품을 선택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7일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우상’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한석규, 설경구, 천우희, 이수진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우상’은 뺑소니 사고로 정치 인생 최악의 위기를 맞은 남자, 목숨 같은 아들이 죽고 진실을 찾아 나서는 남자, 사고 당일 비밀을 간직한 채 사라진 여자까지 저마다 맹목적으로 지켜내려 했던 우상을 좇아 폭주하는 이들의 이야기다. 

극중 천우희는 미스터리한 인물 최련화 역으로 분해 극강의 긴장감을 불어 넣는다. 

천우희/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천우희/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현장에서 천우희는 이수진 감독 작품이라 무조건 하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며 “시나리오가 가지고 있는 힘과 련화라는 캐릭터가 굉장히 강렬했다. 처음 읽었을 때 두렵단 생각도 들었지만 감독님이 ‘한공주’와 또 다른 느낌으로 어떻게 변신시켜주실지 궁금했다”라며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전했다. 

천우희가 연기한 최련화는 ‘우상’에서 서스펜스를 불어넣는 결정적 캐릭터다. 

최련화라는 인물이 쫓는 우상이 무엇이라 생각하고 연기적으로 접근했냐는 질문에 “우상을 가질 수 없는 인물이라 생각이 든다. 련화는 일반적으로 가지고 있는 행동관, 인간적인 권리조차 갖춰지지 않은 인물이다. 생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캐릭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상을 꿈꾸지도 못하고 아주 기본적인 것들, 평범한 것들을 갖고 싶어 했었던 것 같다. 현실적으로 현실에서 벗어나고 싶어 하는 의지가 강한 인물이다. 셋 중 낮고 여성이긴 하지만 누구보다 의지가 강하기 때문에 강력한 인물이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라고 정의했다.

천우희/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앞서 천우희는 ‘마더’, ‘한공주’, ‘곡성’ 등 매 작품마다 강렬한 존재감과 인상을 남겨왔다. 이에 그간 경험들이 있기에 이번 작품 역시 잘 버틸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지만 스스로 한계를 많이 느낀 작품이었다며 웃어 보였다. 

“련화를 통해 많이 성장한 것 같다. 물론 사투리나 중국어, 외형적인 변화도 어려웠지만 련화라는 인물을 6개월 동안 유지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외부적으로 많이 차단됐어야 했고 스스로 숨겨지길 바랐던 마음도 있었다. 촬영이 길어질수록 련화 심리상태를 유지하면서 촬영하는 것이 어려웠다”

등장과 동시에 숨죽이게 만드는 미스터리한 인물 최련화를 연기한 천우희가 관객들에게 또 한 번 깊은 인상을 남길 예정이다. 

영화 ‘우상’은 3월 20일 개봉. 러닝타임 143분.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