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서울민중행동추진위원회 '5.18 망언'의원 징계 요구 시국선언 발표…국회 윤리특위 징계안 18건 일괄 상정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3.07 17: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서울지역 279개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서울민중행동 추진위원회가 자유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등 소위 '5·18 망언' 의원의 징계를 국회 윤리특위에 촉구하는 시국선언을 통해 "국회 윤리특위에서 5·18 폄훼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김순례·이종명의 의원직을 즉시 박탈하고 5·18 학살 역사왜곡처벌법을 제정하라"고 요구했다

서울민중행동 추진위원회는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기자회견에서 발표한 시국선언문에서 "국민은 소위 '5·18 진상규명 공청회'를 주관하고 막말을 일삼은 의원 3인에 대한 의원직 제명을 요구하지만 자유한국당은 윤리위원장이 자진 사퇴하며 자체 징계마저 지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선언문에는 서울지역의 노동조합, 시민사회단체, 진보정당, 풀뿌리조직 등 279개 단체가 연명 동의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한국의 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에 역행하는 자유한국당의 활동을 가만히 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며 "국회는 5·18 망언과 거짓 주장을 해댄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의 의원직을 즉시 박탈하고 5·18학살 역사왜곡처벌법을 제정하라"고 요구했다.

5.18 시국회의가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5.18 망언 관련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국회 제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뉴시스
5.18 시국회의가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5.18 망언 관련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국회 제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뉴시스

또한 "자유한국당이 하루라도 더 존재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심각한 왜곡"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정치계에 광범위하게 퍼져 있는 적폐를 온전히 청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민중행동 추진위원회는 "역사를 왜곡하고 친일파의 후예다운 모습을 부끄러워 하지 않는 한국당, 탄핵 부정이라는 비상식을 당의 공론처럼 받아들인 한국당, 소위 '태극기 부대'까지 껴안고 극우로 치닫는 한국당이야말로 괴물집단이고 민주주의의 왜곡"이라며 "즉각 해체하라"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불완전한 적폐청산으로 이들 세력이 다시금 기지개를 켜고 있는 것을 반성하고 사법부와 재벌, 정치계에 광범위하게 퍼져있는 적폐청산을 완전히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국회 윤리특위에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제명 요구 서한을 전달한 이들은 오는 9일 서울 전지역 길거리 서명전 및 광화문 촛불집회로 활동을 이어간다. 오는 23일에는 범국민 촛불시위를 연다.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7일 전체회의를 열고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징계안을 비롯해 20대 국회 들어 제출된 징계안 18건을 일괄 상정한다.

이날 전체회의에는 재판 청탁 의혹을 받는 민주당 서영교 의원,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무소속 손혜원 의원, 미국 출장 중 '스트립바' 출입 의혹을 받는 한국당 최교일 의원, 재정정보 유출 의혹을 받는 한국당 심재철 의원, 용산 참사 당시 과잉진압 부인 논란이 인 한국당 김석기 의원 등의 징계안도 함께 상정된다.

윤리위는 이들 징계안을 외부인사들이 포함된 윤리심사자문위원회로 넘길 방침이다.

윤리심사자문위는 최장 2개월 이내에 징계수위를 결정해야 하며, 이후 자문위에서 결정된 징계수위 등 심사안을 존중해서 윤리위가 징계심사소위와 전체회의를 열어 해당 의원에 대한 징계수위를 최종 결정하게 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