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안재모 근황, “5년간 비닐하우스서 살았다” 유년시절 고백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3.07 08: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안재모가 아버지의 빚투 논란 이후 방송에서 얼굴을 비췄다.

8일 방송되는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 1996년 드라마 ‘신세대 보고서 어른들은 몰라요’로 데뷔해, 2002년 드라마 ‘야인시대’ 청년 김두한 역으로 큰 사랑을 받은 배우 안재모가 출연한다.

안재모는 부산에서 4남 중 늦둥이 막내로 태어나, 유복한 어린 시절을 보내며 남부러울 것 없이 자랐다. 

하지만 안재모가 9살 때 부모님 사업이 부도가 나면서 부산 생활을 접고 상경했다. 안재모와 그의 부모님은 아무런 자본 없이 상경해 거처를 마련하지 못 할 뻔하였으나, 그 지역 교인의 도움으로 구파발에 위치한 비닐하우스에 살게 되었다고 고백했다.

안재모는 부모님과 살았던 비닐하우스 집은 상상도 못 할 고충이 많았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동네 아이들이 지나가다 아무도 안 사는 집인 줄 알고 돌을 던져 비닐하우스에 구멍이 나기도 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용만-안재모- /
김용만-안재모-윤정수 / KBS1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캡처

그 후 안재모는 IMF 외환 위기 무렵인 고등학생 때 부모님의 사업이 또 한 번 부도가 나면서 고비를 맞았다. 당시 안재모는 부모님과 연락이 끊긴 채 친척 집에 맡겨졌다. 부도로 인한 피해를 가늠하기 어려웠던 안재모는 혹여 이상훈, 이상은 남매네 집에도 피해가 갔을까 봐 만남을 이어갈 수 없었다고 그 당시를 설명했다.

당시 초등학생이었던 안재모는 “힘들다는 생각보다는 창피한 마음이 컸다”며 학교 친구들에게 비닐하우스 집을 철저히 비밀로 했지만 두 남매에게는 비닐하우스 집도 창피하지 않았다고 전하며 그 시절을 회상했다.

안재모는 아무도 집에 초대하지 않고 친구를 쉽게 사귈 수도 없었던 시절 자신에게 먼저 다가와 주고 거리낌 없이 대해주었던 옆집 동생 이상훈, 이상은 남매를 찾아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갑작스레 연락을 끊어 상훈, 상은 남매에게 미안한 마음이 크다는 안재모는 과연 20여 년 만에 용기를 내 학창시절 유일한 단짝이었던 그들을 다시 만날 수 있을지. 

자세한 사연은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오는 8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