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빅히트 신인 보이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데뷔 후에도 화제성 지속될까 (종합)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3.07 00: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빅히트 새 보이그룹으로 데뷔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투모로우바이투게더(TOMORROW X TOGETHER)가 드디어 데뷔했다.

지난 5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 데뷔 앨범 ‘꿈의 장: STAR’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빅히트에서 6년 만에 나온 신인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서로 다른 너와 내가 하나의 꿈으로 모여 함께 내일을 만들어간다’는 의미로, 하나의 꿈과 목표를 위해 함께 모인 소년들이 서로 시너지를 발휘하는 밝고 건강한 보이그룹이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리더 수빈은 “데뷔하게 돼서 정말 기쁘고 떨린다. 처음이라 많이 떨리지만 예쁘게 봐달라”고 말문을 열었다.

맏형인 연준은 “노래를 부르고 싶고 같은 가수 꿈을 가진 다섯 멤버가 모였다. 앞으로 계속 밝은 내일을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많이 긴장되지만 열심히 잘 해보겠다”고 데뷔 소감을 전했다.

자신을 귀염둥이 막내라고 소개한 휴닝카이는 “데뷔한지 벌써 이틀째다. 많이 긴장된다”며 “이렇게 열심히 하는 모습으로 계속 찾아봬서 앞으로 좋은 그룹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분위기 메이커라고 자칭한 범규는 “뉴스로만 보던 자리에 제가 이렇게 앉아있으니까 너무 떨린다. 말로만 듣던 데뷔를 하게 돼서 기쁘고 기대된다”며 “오랜 기간 동안 열심히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태현 역시 “사랑둥이 태현이다. 아직 데뷔했다는 게 실감이 잘 나지 않는다. 잘 부탁드린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범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범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앞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데뷔 전부터 연준, 수빈, 휴닝카이의 개인 티저 영상이 천만 뷰를 돌파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7일 자정 기준 타이틀곡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 뮤직비디오는 2천만 뷰를 돌파했다. 이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공식 유튜브 구독자 수가 2170만 명이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다. 

뿐만 아니라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데뷔 앨범은 4일 발매 직후 미국, 멕시코, 브라질, 스페인, 노르웨이,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레이트, 러시아, 인도, 홍콩, 대만, 싱가포르 등 전 세계 44개 국가에서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이러한 전 세계의 주목에 대해 범규는 “데뷔한 것만으로도 실감이 나지 않고 정말 떨리는데 벌써 이렇게 좋은 성적을 얻게 돼서 감사드리고 깜짝 놀랐다. 조금은 과분하다는 생각도 든다”며 “우리를 기다려주신 팬분들, 우리를 위해 정말 힘써주신 빅히트 식구분들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정말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태현은 “이렇게 많은 분들이 기대해주시고 응원해주셨다는 게 정말 꿈만 같다”며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밖에 없다. 응원에 보답해드리기 위해 열심히 할 테니 꼭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수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수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투모로우바이투게더에게 방시혁 프로듀서와 방탄소년단은 빼놓을 수 없는 존재다.

이날 수빈은 방시혁 프로듀서에게 들은 조언으로 “‘연습과 자신감이 기본이다. 항상 열심히 연습하고 무대에서 자유롭게 서게 되면 연습이 왜 중요한 지 알게 될 것’이라며 연습의 중요성을 많이 강조해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방탄소년단 선배님들에게도 이런 조언을 처음부터 똑같이 해주셨다고 한다. 선배님들은 몸에 연습이 배여서 지금까지도 무대에 올라가기 전에 연습하고 올라간다고 말씀을 전해주셨다”고 알렸다.

휴닝카이는 “팀워크를 정말 중요하게 강조하셨다. 팀의 가치를 항상 소중하게 여기라고 하셨다”고 말을 더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에게는 ‘방탄소년단 동생그룹’이라는 수식어가 붙는다. 이에 대한 부담감은 없을까.

수빈은 “우리에게 그런 수식어가 붙은 것만으로도 정말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사실 우리가 감히 그렇게 불려도 되는지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많은 분들이 기대를 많이 해주셨을 거고 우리도 그에 대해 많이 걱정하고 불안하기도 했었지만 그만큼 더 열심히 해서 많은 분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되도록 하겠다. 방탄소년단 선배님들 명성에 누 끼치지 않도록 매일 항상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반면 ‘금수저 그룹’이라는 수식어도 붙었다. 이에 대해 수빈은 “그런 수식어를 붙여주셔서 감사드린다. 우리가 아직 많이 부족하고 낯선 게 많은 서툰 신인이지만 항상 열심히 하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휴닝카이는 “방탄소년단 선배님들의 훌륭한 점을 직접 볼 수 있어서 정말 좋은 기회였다. 힘든 자리에서 올라오셨는데 훌륭한 점을 본받아서 우리가 이렇게 잘 데뷔할 수 있게 됐다”며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연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연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에서도 투모로우바이투게더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탄소년단 RM은 “회사에서 신인을 런칭하는데 어떤 조언을 해 주고 싶나”라는 질문에 “본연의 자세로 기회와 도전을 기다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러한 조언에 대해 연준은 “우리에게는 정말 너무나도 하늘같은 선배님들이시다.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시기 때문에 자주 만나 뵙지는 못하는데 영상으로 보고 정말 깜짝 놀랐다”며 “녹음하던 중에 시상식을 보고 있었는데 수상 소감을 하실 때도 ‘우리 후배가 곧 나온다. 지켜봐 달라’고 하시고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에서도 세계적인 스타들이 모이는 자리에서 우리를 언급해주신 자체만으로도 크나큰 조언이 됐다. 좋은 조언, 진심 어린 조언을 많이 해주셔서 큰 감동이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방탄소년단의 팬이라는 범규는 “가끔 회사에서 선배님들을 마주칠 때마다 가슴 떨리고 긴장돼서 말도 못 걸었다. 선배님들이 방시혁 프로듀서님께서 말씀해주신 팀의 중요성을 계속 강조하셨다”며 “연습실과 회사에서 선배님들을 마주칠 때마다 ‘팀을 우선시 생각해라. 멋진 아티스트가 되어라. 항상 지켜보고 있고 응원하고 있다’고 따뜻한 말들을 지나갈 때마다 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저도 연습할 때마다 계속 힘이 났었다”고 고백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수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수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쇼케이스의 관심은 멤버 개개인에게도 모였다. 2000년생으로 올해 스무 살인 수빈은 맏형이 아닌데도 리더를 맡았다. 보통 팀의 맏형이 리더를 맡지만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다르다.

이와 관련 수빈은 “리더지만 일반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카리스마 리더와 달리 뒤에서 멤버들을 보살펴주고 보듬어주는 서포트형 리더”라며 “멤버들의 스타일, 성향과 잘 맞아서 제가 선발됐지 않나 싶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오히려 제가 맏형이 아닌 중간 나이어서 멤버들이 저에게 더 편안하게 다가올 수 있었다. 대화를 쉽게 건넬 수 있는 위치여서 제가 리더 역할을 맡을 수 있게 됐던 것 같다”며 “멤버들이 잘 해주고 책임감을 많이 덜어줘서 큰 책임감 없이 잘 해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연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연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투모로우바이투게더에서 연습생 기간이 가장 오래된 멤버는 연준이다. 그는 “연습생 생활을 제가 제일 오래 했다. 4년 정도 했다”며 “그래서 그런지 데뷔가 너무 고팠고 하고 싶었고 간절했다. 기다림이 제일 어려웠다”고 속내를 밝혔다.

연준은 제일 처음 공개된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멤버이기도 하다. 특히 연준의 개인 티저 영상은 1500만 뷰를 돌파하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이러한 폭발적인 관심에 대해 연준은 “처음에 공개됐을 때 정말 신기했다. 제가 언제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아볼까 싶기도 하면서 동시에 많이 부담되고 떨렸다”며 “그래서 더욱더 열심히 노력하고 연구하고 열심히 연습했다”고 강조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범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범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연습생 기간이 가장 짧았다는 범규는 “빅히트에 들어온지 2년이 됐다. 들어오자마자 팀에 합류하게 되면서 멤버들을 열심히 따라가는 게 많이 힘들었다”며 “그 과정에서 멤버들이 저를 이해해주고 다독여주고 함께해줬기 때문에 지금의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멤버로 있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범규는 “분위기메이커로서 지치지 않는 에너지로 멤버들을 열심히 응원하고 있다”며 “팀에서 유일하게 사투리를 쓴다. 사투리가 저의 매력이다”라고 자신을 어필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특이점은 AB형인 범규를 제외한 모든 멤버들의 혈액형이 A형이라는 점이다.

이에 대해 범규는 “멤버들이 A형인데 잘 삐지지도 않는다. 저랑 다 같이 지내면서 팀워크를 다지고 합을 맞추다 보니 다들 성격도 비슷해지고 마음도 잘 열어놓게 됐다”며 “다들 마음이 여리다 보니 힘들 때 서로 달래주고 위로와 힘이 되어주면서 잘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휴닝카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휴닝카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막내 휴닝카이는 팀의 유일한 혼혈 멤버다.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태어난 휴닝카이의 아버지는 브라질계 미국인, 어머니는 한국인이다.

휴닝카이는 빅히트에 들어온 계기에 대해 “제가 미국에서 태어난 지 몇 달 만에 중국으로 넘어와서 오래 살다가 한국에 왔다. 어머니가 한국 분이고 아버지가 미국 분이라 어머니 때문에 한국에 왔다”며 “아버지가 중국에서 가수였기 때문에 어렸을 때부터 음악을 자연스레 접하다가 한국에서도 음악을 좋아하게 됐다. 한국에서도 음악을 계속 접하다가 저랑 음악적으로 잘 맞는 것 같아서 빅히트 오디션을 보러 왔는데 다행히 합격이 돼서 멤버들과 함께 데뷔하게 됐다”고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처음에는 가족들이 걱정을 많이 하긴 했지만 생각보다 한국 문화에 빨리 익숙해지고 한국어가 익숙해지면서 여기가 더 편안해졌다. 한국이 좋다”며 “처음 들어왔을 때 멤버들 모두가 저를 잘 챙겨줬다. 막내기도 하고 제가 매력이 있기 때문에 잘 챙겨준 것 같다. 형들이 제 귀여움에 푹 빠졌다”고 덧붙이며 멤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태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태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데뷔 앨범 ‘꿈의 장: STAR’에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소년의 이야기를 전한다.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지만 너를 만나고 우리가 함께라면 무언가를 해낼 수 있을 것 같다는 ‘너를 만난 기쁨과 설렘’을 노래한다.

앨범에 대해 연준은 “사춘기를 처음 겪었을 때 노래를 듣고 춤을 추면서 혼란스럽고 불안한 감정들을 많이 해소했다. 같은 꿈을 가진 멤버들을 처음 만났을 때 혼자가 아니라는 안도를 느꼈다”며 “녹음하면서 중, 고등학교 때 생각을 많이 했다. 우리 또래가 아니더라도 충분히 공감하면서 들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 (CROWN)’은 트렌디한 신스 팝 장르로 사춘기에 접어든 소년의 성장통을 ‘뿔’이라는 독특한 단어로 표현한 곡이다. 

어느 날 갑자기 머리에서 뿔이 솟으며 혼란스럽지만 나와 다르면서도 닮은 너를 만나 설레어 가슴이 뛰기 시작한다는 내용으로, 다섯 멤버의 매력적이고 다채로운 보컬과 감각적인 노래 가사, 세련된 사운드가 조화를 이룬다.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라는 독특한 제목에 대해 태현은 “많은 분들이 제목을 들으시고 무슨 의미인지 궁금해하셨을 것”이라고 말하며 곡을 소개했다.

‘블루 오렌지에이드’가 아닌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를 타이틀곡으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우리 얘기를 잘 표현할 수 있고 멋있게 퍼포먼스를 꾸밀 수 있는 곡”이라며 “우리 목소리와 가장 잘 어울리는 곡이어서 타이틀곡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연준은 “다섯 멤버의 에너지 넘치는 안무가 포인트”라며 “노래 곳곳에 팝핀 요소를 넣어 유니크한 군무를 한 번에 느낄 수 있다”고 퍼포먼스를 설명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수록곡으로는 나와 정반대인 사람과의 만남을 보색 대비로 신선하게 풀어낸 ‘블루 오렌지에이드(Blue Orangeade)’, 우정과 모험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상징적 시간과 공간을 노래하는 ‘아워 섬머(Our Summer)’,  누군가를 만남으로써 생기는 내면의 변화를 노래하는 ‘캣 앤 도그(Cat & Dog)’, 일렉 기타 연주에 얹어진 다섯 멤버의 아름다운 하모니를 느낄 수 있는 소프트 모던 록 ‘별의 낮잠’까지 총 5곡이 담겼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4일 오후 Mnet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데뷔 셀러브레이션 쇼(TOMORROW X TOGETHER Debut Celebration Show)’를 통해 타이틀곡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 (CROWN)’ 무대와 수록곡 ‘블루 오렌지에이드(Blue Orangeade)’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방송 이후 공개된 개인별 직캠에서는 연준의 표정이 돋보인다. 표정 연구를 따로 했냐고 묻자 연준은 “다양한 모습과 매력을 최대한 많이 보여드리려고 따로 거울을 보면서 다양한 표정을 많이 연습했다”고 답했다.

연준은 서고 싶은 공연장에 대해 “막 데뷔한 신인이기 때문에 아직 공연은 좀 큰 꿈이다. 현재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기회가 된다면 해외 진출을 꼭 하고 싶다”고 목표를 알렸다.

태현은 “‘빅히트 아티스트는 앨범 단위로 이야기해야 된다’고 듣고 자랐다. 한 곡이 아닌 음반으로 팬분들과 소통할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수빈은 올해 목표를 신인상이라고 밝히며 “신인상이야말로 평생 한 번밖에 못 받는 상이다. 우리가 지금까지 열심히 준비해오고 간절히 바래온 데뷔인 만큼 신인상은 당연히 욕심난다”며 “요즘 쟁쟁하신 신인 분들이 많이 나오고 계셔서 우리가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 많은 분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되겠다”고 예고했다.

데뷔 전부터 화제를 모은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인만큼 이날 쇼케이스의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7일 오후 6시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첫 음악방송 무대를 가진다.

4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데뷔 앨범 ‘꿈의 장: STAR’를 발매한 투모로우바이투게더(TOMORROW X TOGETHER)는 타이틀곡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 (CROWN)’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