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류승수♥윤혜원, 출산 후 반가운 근황 공개…“우리집 쌍둥이들이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류승수, 윤혜원 부부가 일상 모습을 공개해 시선을 끈다.

최근 윤혜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집쌍둥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류승수와 딸 나율은 밝은 표정으로 서로를 바라보고 있다.

특히 다정하게 나율을 돌보고 있는 그의 모습이 네티즌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어느덧 훌쩍 커버린 딸 나율의 모습에 더욱 눈길이 간다.

이에 네티즌들은 “여기 수플레팬케익 넘 맛있죠 넘보기좋은부녀~~~~”, “율이 사진 더 보고시퍼요~~~,”, “세쌍둥이 됐나요 혹시”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윤혜원 인스타그램
윤혜원 인스타그램

류승수는 1997년 영화 '삼인조'로 데뷔했으며 1971년생으로 올해 나이 49세다.

아내 윤혜원은 과거 자신의 친언니 윤효정과 유명 쇼핑몰 ‘스타일 스토리’를 운영했다.

현재는 대구에서 플로리스트로 활동 중이다.

또한 그는 ‘날아라 슛돌이’에 출연했던 훈남 골키퍼 지승준의 친이모로도 유명하다.

류승수와 윤혜원은 최근 득남 소식을 알렸으며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한편, 두 사람은 최근 SBS ‘동상이몽2’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