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용왕님 보우하사’ 박정학, 이소연의 경고-재희 부분 기억 찾자 전전긍긍…조안은 ‘김형민 아기 버려 죄책감’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06 19: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용왕님 보우하사’에서 박정학은 이소연의 경고와 재희가 기억을 되찾을까봐 걱정하며 비서를 통해 알아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6일 방송하는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에서는 풍도(재희)는 청이(이소연)에게 박치기를 당하고 코피를 흘렸다.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그러자 풍도(재희)는 예전의 기억이 떠올랐고 청이(이소연)에게 “언젠가 똑같은 일이 있지 않았냐” 물어봤다.
 
그러자 청이(이소연)는 다짜고짜 나를 의심할때는 언제고. 기억을 잃더니 바보가 됐냐. 당신이 속고 있다는 것은 알고 있냐라고 하며 자리를 떠났다.
 
청이(이소연)은 회사 앞에서 필두(박정학)를 만나서 “회장님 쓰러진 날 누군가 방 안에 숨어 있던 것을 봤다. 현장에 가장 먼저 나타난 사람이 그 사람인 것 같다. 앞으로 회장님을 만나게 되면 알게 되겠죠”라고 말했다.
 
청이(이소연)는 요정(백보람)을 찾아가서 “마영인 회장님이 계신 곳을 알려달라고 말했고 요정은 회장님이 지금 잠적했다는 소문이 있다. 우리 고모님이나 잘 대해달라”고 말했다.
 
풍도(재희)는 필두(박정학)을 찾아가서 “기억이 조금씩 나는 것 같다”라고 하며 두통으로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였고 필두(박정학)은 비서에게 미행하도록 지시했다. 

한편, 병원을 나와 신분을 숨긴채 청이(이소연)과 잠시 동거를 하던 영인(오미연)은 요정(백보람)에게 “지원군을 투입하겠다”며 필두(박정학)에 대한 반격을 다짐했다
 

또 지나(조안)는 옛 연인이었던 시준(김형민)으로부터 과거 임신 여부를 추궁당하자 “이미 끝난 일”이라면서 아이를 버린 자신의 행동에 죄책감을 가지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는 매주 월요일~금요일 오후 6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