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S.I.S 지해, “저희가 의견을 제시한다는 점이 타 걸그룹과의 가장 큰 차이점”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3.06 19: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에스아이에스(S.I.S) 지해가 그룹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강남관광정보센터에서 에스아이에스(지해, 달, 민지, 가을, 앤, 세빈) 세 번째 싱글 앨범 ‘너의 소녀가 되어줄게(Always Be Your Girl)’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너의 소녀가 되어줄게(Always Be Your Girl)’는 일렉트로닉 하우스를 기반으로 강렬한 비트와 신스 위에 밝고 활기찬 멜로디 라인이 잘 어우러진 댄스곡이다.

특히 언제 어디서든 너의 소녀이자 편한 친구가 되어주고 싶다는 따뜻하며 설레는 마음을 고백하는 에스아이에스의 메시지가 담긴 곡이다.

‘응(SAY YES)’으로 상큼 발랄한 모습을 뽐냈던 그들은 다시 청순함을 입고 돌아왔다.

가요계에는 기존에도 청순한 콘셉트의 걸그룹이 있는 만큼 그들을 향한 우려의 시선이 있기도 했다. 그렇다면 에스아이에스가 생각하는 타 걸그룹과의 차이점은 무엇일까.

에스아이에스(S.I.S) 지해 / 서울, 정송이 기자
에스아이에스(S.I.S) 지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하지만 지해는 “저희끼리 뭔가를 만들어낸다는 게 큰 차이점이다”라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어 “제로 그 의견이 반영되기도 한다. 의상도 저희가 의견을 제시했다. 저희 의견을 적극 수렴해주신다. 앨범 자체를 저희가 참여를 많이 한다”고 덧붙여 말했다.

또한 그는 “작곡에도 참여를 하려고 노력한다. 시간이 흐르면 저희가 직접 만들어낸 앨범을 제작하면 좋겠다”고 ‘자체제작돌’을 향한 열망도 드러냈다.

에스아이에스(S.I.S) 가을 / 서울, 정송이 기자
에스아이에스(S.I.S) 가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가을 역시 “저희 이름이 시스인만큼 저희가 맡고 잇는 여동생 컨셉이 있다”고 답했다.

과거 그들은 여러 매체와 여동생을 컨셉으로 영상을 찍은 바 있다.

“이 콘셉트로 데뷔하기 전에 동영상을 많이 찍었다”고 이를 언급한 가을은 “그 점에 대해서도 차별점으로 생각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앞서 에스아이에스(S.I.S)는 청순한 비주얼이 돋보이는 콘셉트 이미지부터 칼군무를 예고한 댄스 티저 등 다양한 콘텐츠로 컴백에 대한 기대치를 높인 바 있다.

에스아이에스는 6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세 번째 싱글 앨범 ‘너의 소녀가 되어줄게(Always Be Your Girl)’를 공개하고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