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세먼지 5일간 예측 '개선-악화' 반복, 대책은?…환경부 올해 친환경 자동차 5만7천대 지원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3.06 12: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미세먼지가 이후 어떻게 될지 구글 어스눌을 통해 확인해 봤다.

아래 애니메이션은 구글 어스눌을 이용해 8시간 간격으로 6일 0시부터 10일 16시까지 미세먼지 상황을 예측한 결과다.

어스눌 자료에 따르면 시간이 지나면서 한반도 전역을 붉게 뒤덮고 있는 미세먼지는 오후 4시경에는 조금씩 농도가 옅어지기 시작해 7일 오후 4시 경에는 비교적 상태가 호전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8일 0시에는 또다시 미세먼지 농도가 심해지기 시작해 8일 오전 8시에는 미세먼지가 심한 상태다. 8일 16시에는 다시 공기가 깨긋해졌다가 밤이 되면 또다시 미세먼지가 심해지는 것이 주기적으로 반복된다.

미세먼지 향후 5일간 상황 / 구글어스눌
미세먼지 향후 5일간 상황 / 구글어스눌

미세먼지가 이처럼 주기적으로 반복되는 것은 시베리아의 찬공기가 세력을 형성해 남쪽으로 밀고 내려올 수 있는가 하는 것과 동시에 바람의 세기에 따른 결과다.

풍향 못지 않게 중요한 부분이 풍속으로, 바람의 힘이 없으면 대기가 정체되면서 한반도에 유입된 미세먼지가 가라앉게 되고 타 지역으로 이동하지 않게 된다.

현재와 같은 장기적인 미세먼지 사태가 발생하는 것도 유입된 미세먼지가 바람의 움직임이 없거나 약해 밀어내지를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세먼지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은 화석연료 사용을 제한하는 것인데, 현재 차량2부제를 시행하고 있으나, 모든 차량이 그렇게 운행되는 것은 아닌 상황.

장기적으로 볼 때는 전기차와 친환경가스차 등에 대한 혜택을 제공하면서 현재의 휘발유와 경유를 사용하는 차량이 점차 친환경 차량으로 변해가는 것이 대책이다.

정부와 지자체에서도 친환경 차량에 대한 보조금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3일 발표된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발표 자료에 따르면 지난 해 친환경 차량의 판매량은 전년보다 26.2% 증가한 12만4천979대다.

2018년 전체 승용창 판매량 152만5천150대의 8.2%가 친환경 자동차였다.

국내 친환경 승용차 점유율 8.2%는 미국의 3.9%, 서유럽의 6.6%보다 높지만 일본의 32.8%(2017년 기준)에 비해서는 낮다.

일본에서는 2017년 하이브리드 자동차가 138만대 판매됐다.

2018년 하이브리드차 최다 판매 모델은 현대차 그랜저로 2만4천568대로 집계됐다.

전기차는 정부 구매보조금과 세금감면 확대, 신규 모델 출시 등에 따라 3만1천154대가 판매됐다.

수소전기차는 지난해 출시한 현대차 넥쏘와 버스(2대)를 포함해 731대가 판매됐다.

2019년 올해 전기자동차와 수소자동차를 구매하면 각각 최대 1천900만원, 3천600만원이 지원된다. 환경부는 친환경 자동차 구매보조금을 지난해 3만2천대에서 76% 늘어난 5만7천대에 지급할 계획이다. 

대당 보조금은 국비와 지방비를 포함해 전기자동차 최대 1천900만원, 수소자동차 최대 3천600만원,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차 500만원, 전기 이륜차 최대 350만원이다.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국비의 경우 대당 최대 900만원이다.

광주시는 전기차 대당 보조금으로 국비 420만~900만원, 시비 250만~600만원으로 총 670만~1천50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경상남도는 전기차(승용차)를 구매하면 차종에 따라 국·도비 및 시·군비를 합쳐 1천500만원에서 1천7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전기차 구매 때에는 개별소비세 300만원, 교육세 90만원 등 최대 530만원까지 세금 감면 혜택도 있다.

경상북도에서도 올해 전기자동차 1대당 보조금 1천500만원을 지원해 2천445대를 공급할 계획이다.

지난 2월 14일 시행된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이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되고 있다.

서울은 수도권에 등록된 총 중량 2.5t 이상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제한이 처음으로 시행된다. 위반하면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구급차와 같은 긴급자동차, 장애인·국가유공자 자동차, 경찰차·소방차 등 특수 공용목적 자동차,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적 자동차는 예외다.

행정·공공기관 임직원은 차량 2부제 의무 적용 대상이다. 서울시는 시청, 구청, 산하기관, 투자 출연기관 등의 주차장 434곳을 전면 폐쇄한다.

민간부문 사업장이나 공사장의 가동도 조정된다. 

석탄화력발전소, 제철공장, 석유화학 및 정제공장 등 미세먼지 다량 배출사업장은 조업시간 변경, 가동률 조정, 효율 개선 등의 조치를 해야 한다. 

날림먼지를 일으키는 건설 공사장은 공사시간 변경·조정, 살수차 운영, 방진 덮개 등 날림먼지 억제조치를 해야 한다. 위반하면 2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