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송영창 딸 송상은, ‘눈이 부시게’ 출연진들과 다정한 인증샷 공개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9.03.06 00: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눈이 부시게’ 송상은이 일상 모습을 공개해 시선을 끈다.

최근 송상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오늘 모여따아아”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송상은은 밝은 표정으로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특히 출연진들과 다정하게 사진을 찍고 있는 그의 모습이 네티즌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훈훈한 케미를 자랑해 더욱 눈길이 간다.

이에 네티즌들은 “멋있는 제주도와 어여쁘신 조우리님 잘보구 갑니당”, “너무 이쁘다 수아씨”, “You like an Angel”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송상은 인스타그램
송상은 인스타그램

송상은은 2011년 뮤지컬 '스프링 어웨이크닝'으로 데뷔했으며 1991년생으로 올해 나이 29세다.

데뷔 이후 많은 연극과 뮤지컬에서 활동 중이다.

또한 그의 아버지는 배우 송영창이며 어머니는 성우 유남희다.

2017년 개봉한 영화 ‘부라더’에서는 아버지 송영창과 함께 출연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한편, 최근 송상은은 JTBC ‘눈이 부시게’에서 윤상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JTBC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다.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