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손흥민, 도르트문트 상대 10호골 도전한다 ‘꿀벌군단 기다려라’

  • 김유표 기자
  • 승인 2019.03.05 17: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유표 기자] 토트넘 손흥민의 침묵을 깨고 이른바 ‘꿀벌군단’을 상대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토트넘은 6일 오전 5시(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의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2018-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원정경기를 치른다고 밝혔다.

스포티비 캡처
스포티비 캡처

앞서 지난달 14일 안방에서 열린 1차전에서 토트넘은 손흥민의 결승 선제골에 힘입어 3-0 완승을 거뒀다.

소나기 득점으로 유리한 고지를 점한 토트넘이기에 2차전 원정경기에 대한 부담도 상대적으로 적다.

지금까지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홈 경기 3-0 승리를 거두고 탈락한 팀은 한 팀도 없다.

그러나 최근 리그 3경기 무승(1무 2패)으로 침체에 빠진 토트넘은 분위기를 반전할 시원한 승리가 필요하다.

손흥민으로서도 잠시 쉬어간 득점포를 다시 가동할 때다.

손흥민은 ‘양봉업자‘로 불리고 있다.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던 시절부터 그는 도르트문트를 만날 때마다 유독 강한 면모를 보여줬기 때문이다.

도르트문트는 전통적으로 팀 컬러를 노란색과 검은색 줄무늬였다.

이 때문에 도르트문트는 축구 팬에게 ‘꿀벌군단’이란 별명을 얻었다.

손흥민은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함부르크SV 소속일 때 4골을, 레버쿠젠 소속으로는 1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으로 팀을 옮긴 후에도 릴레이는 계속됐다.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후 도르트문트를 만나 4골을 넣었다.

여부는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사전 기자회견에서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다. 1차전에서 이겼다는 것은 잊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시작을 잘 하고 공격적으로 나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