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LG 트윈스, 내야수 김민성 영입…3년 총액 23억원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9.03.05 13: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프로야구 선수 김민성이 사인 앤드 현금 트레이드를 통해 LG 트윈스 유니폼을 입게 됐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5일 LG 트윈스는 김민성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김민성은 지난 4일 원 소속팀인 키움 히어로즈와 3년 계약금 3억원, 연봉 4억원, 옵션 매년 1억원 등 총액 18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

LG 트윈스는 이러한 FA 계약 조건을 그대로 승계하면서 현금 5억원을 키움 구단에 주고 김민성을 현금 트레이드했다.

LG 트윈스 입장에서는 김민성에게 3년 23억원을 투자한 셈이다.

LG 트윈스는 주전 3루수로 활약했던 양석환이 지난 시즌을 마치고 상무에 입대하면서 3루수 자리에 공백이 생겼다.

이번 FA 시장에 나온 3루수인 최정(SK 와이번스), 송광민(한화 이글스)은 모두 원소속팀과 계약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결국 LG 트윈스는 마지막으로 남은 FA 3루수 미계약자인 김민성을 보상선수 출혈 없이 잡는 데 성공했다.

김민성은 2007년 프로에 데뷔해 통산 1천177경기에서 타율 0.278, 99홈런, 528타점을 기록했다.

차명석 LG 트윈스 단장은 “우리 팀에 부족한 포지션을 보완해줄 선수로서 환영한다. 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팀의 전력 상승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