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이머♥안현모 부부, 웃는 얼굴이 닮은 부부의 얼굴…‘한국인의 밥상’ 강원도 먹방여행 떠나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3.05 00: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라이머♥안현모 부부의 달달함 가득한 일상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달 안현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당장 이번달부터 올해도 굵.직.한. 일들 많이 있다, 그치? 한국 돌아가면 또 #열심히 일하자~! (사전답사 끄~읕!)”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안현모는 남편 라이머를 바라보며 환하게 미소 짓고 있다.

웃는 모습이 닮은 부부의 모습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두분 활짝 웃는 모습이 닮앗어요” “통역 준비 끝?” 등의 반응을 보였다.

라이머의 아내 안현모는 통역사이자 전 방송기자로 활동했다.

안현모 인스타그램
안현모 인스타그램

그는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 국제회의통역 석사 과정을 수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남편 라이머의 경우 안현모와의 결혼이 재혼이라는 루머가 돌았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두 사람은 지난 2017년 당시 6개월의 연애 끝에 결혼식을 올렸다.

또한 안현모는 올해 나이 36세이며 남편 라이머는 올해 나이 43세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현재 모 부부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다.

54일 방송에서 두 사람은 ‘강원도 먹방 성지순례’를 떠나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라이머는 ‘한국인의 밥상’의 열렬한 팬으로 최불암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시간을 가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