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유총, 결국 정부와 학부모 모두로부터 외면받아 개학 연기 철회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3.04 23: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지난 3일, 개학 연기를 예고했던 한유총이 결국 입장을 철회하면서 우려했던 보육 대란은 없었다.

4일 ‘오늘밤 김제동’에서는 개학 연기를 예고했던 학교를 취재했는데 대부분 대답을 회피하고 있었다.

특히 개학 연기 동참 비율이 가장 높았던 경기도 용인 지역은 상당수가 문을 열지 않았다.

한 유치원 원장은 시설사용료를 인정해 달라며 정부가 보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방송의 PD는 사립유치원에 대한 정부 지원금과 각종 세제 혜택이 있기 때문에 이중 혜택이라고 지적했지만, 유치원 3법은 투명한 회계 시스템이 핵심이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학부모와 정부에서 주는 돈을 투명하게 공개하는 에듀파인을 도입하는 것일 뿐이라고 여러 차례 설명한 바 있다.

오늘 오후 서울교육청은 아이들 학습권을 침해하는 한유총의 사단법인 허가 취소를 결정했다. 한유총에 분노한 학부모들은 시위까지 했다.

결국 정부와 학부모, 모두로부터 외면받은 한유총은 결국 개학 연기를 철회했다.

이제는 에듀파인 도입 등 새롭게 시작해야 할 때라는 지적이다.

KBS1 ‘오늘밤 김제동’ 방송 캡처
KBS1 ‘오늘밤 김제동’ 방송 캡처

KBS1 ‘오늘밤 김제동’은 월~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