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사바하’ 이재인, “눈과 귀가 즐거운 영화…장르를 이야기할 수 없는 것이 매력적”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9.03.05 00: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차갑고 성숙해 보였던 스크린 속 모습과 달리 실제 이재인은 연기에 대한 열정 가득한 순수한 열여섯 소녀 그 자체였다.

이재인은 ‘사바하’에서 16년 전 태어난 ‘그것’과 쌍둥이 동생 ‘금화’ 역까지 1인 2역을 입체적으로 표현해 역대급 신예 배우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28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괴물 신예 탄생을 알린 이재인을 만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재인/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재인/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사바하’는 신흥 종교집단을 쫓는 박 목사(이정재 분)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이다.

‘검은 사제들’ 장재현 감독의 차기작이자 박정민, 이정재, 진선규, 이재인이 출연해 개봉전 부터 화제를 모은 ‘사바하’는 관객 수 이백만을 돌파하며 연일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다. 

영화 개봉 후 만난 이재인은 인터넷에 올라오는 영화 해석, 결말을 찾아보는 재미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지낸다며 말문을 열었다. 

“아직은 이런 반응이 신기하고 얼떨떨 하다. 이런 좋은 배우분들이랑 언급되는 게 신기하기도 하고 책임감도 생기는 것 같다”

이런 반응에 대한 기분을 묻자 본인 스스로는 아직 부족한 점이 많다며 스스로에 대한 점수를 6.5점에서 7점 사이라고 말했다. 

이재인은 나머지 부족하고 아쉬웠던 부분이 금화의 몸 연기였다고 한다. 

“다리를 저는 연기가 쉽지 않았다. 평소에 한쪽 발에 깔창을 끼고 연습을 하고 무릎을 못 움직이는 상태로 연습을 했었다. 열심히 노력했지만 부자연스러울 수밖에 없었던 것 같아 살짝 아쉬운 느낌이다”

연기뿐만 아니라 이재인은 이번 캐릭터를 위해 머리, 눈썹을 모두 삭발하는 등 남다른 열정으로 캐릭터를 완벽하게 완성하여 호평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캐릭터를 위해 스스로 내린 결정이었지만 삭발은 분명 남녀노소, 나이 불문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터. 

이재인은 오디션 당시 “삭발할 수 있겠나”라는 감독님 질문에 고민은 단 10초밖에 안 걸렸다고 말했다. “삭발이 해보기 쉽지 않은 경험이다. 언젠가 깎을 거 같긴 해라는 마음이 있었다. 기왕 머리 깎아보는거 머리를 스스로 밀었다. 막상 깎았을 땐 슬프진 않았던 것 같다. 시간이 지나니 허전하긴 했다. (웃음)”

이재인/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재인/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첫 상업영화 주연작인 만큼 ‘사바하’는 이재인에게 여러 가지로 의미가 남다르다고 한다. “지금까지 했던 작품들도 그렇고 배운 점이 많다. 특히 이번 작품은 캐릭터가 워낙 좋아 그만큼 애정도 많이 갔었던 것 같다. 영화 자체가 너무 좋고 그만큼 자부심도 생기는 것 같다”

극중 가장 많은 호흡을 맞춘 박정민에 대해서는 촬영에 몰입하는 집중력을 배우는 좋은 기회였다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처음에 떨리고 긴장도 많이 했다. 선배님들 연기하는 모습을 보면서 많이 배웠던 것 같다. 박정민 선배와 가장 많은 신을 촬영했는데 몰입하는 집중력을 배우기도 하고 카메라 앞에서 나한의 모습으로 변하는 걸 보고 같이 몰입이 됐던 것 같다. 아직 어리고 어리숙한 부분이 많은 나를 챙겨주시고 좋은 말씀도 많이 해주셨다”

지금 열여섯 이재인이 영화 시나리오를 받았을 당시는 초등학교 6학년이었다. 당시 이해하기엔 너무 어리고 어려웠던 부분도 분명 있었을 터. 이 부분에 대해 이재인은 “처음 읽었을 때 어려운 부분이 없진 않았다. 그때마다 감독님께 다 여쭤봤던 것 같다. 숨겨져있는 상징이 많다 보니까 캐릭터가 어떤 심정으로 그런 대사들을 하는지 그런 부분을 알려고 오랜 시간 고민했었다”라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이재인/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재인/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어린 나이에 대한 걱정도 잠시 이재인은 그것과 금화의 1인 2역을 자청하는 남다른 열정을 보이기도 했다. 

“처음에 금화 역 오디션만 봤었다. 쌍둥이라는 게 그들만의 감정이 있는데 자매와는 또 다른. 어떻게 표현할까 고민하다가 금화와 그것의 마음을 잘 알고 있다면 그런 감정들을 수월하게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해서 감독님께 제안을 드렸다”

완삭발 강행은 물론 ‘그것’의 울음소리까지 직접 녹음해 영화의 하이라이트 장면을 강렬하게 완성했다. 이재인은 그것의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것이 울음소리가 제일 큰 전달 방법이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울음소리가 소름 끼치고 기교하고 사람 같지 않으면서도 외롭고 애타는 감정이 들어있어야 해서 어려웠던 것 같다. ‘그것’ 같은 경우 참고할 캐릭터가 없다 보니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어야 해서 많은 걸 생각했었다. 동물 울음소리, 아기 울음소리 등 다양한 느낌으로 녹음하면서 계속 다듬어 나갔다”

이렇게 작은 것 하나도 놓치지 않고 노력한 결과 이재인은 ‘그것’과 ‘금화’라는 역대급 캐릭터를 완성해냈다.  

이재인/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재인/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끝으로 ‘사바하’만의 매력에 대해 장르를 이야기할 수 없는 것이 매력이라고 정의했다. 

“미스터리적인 요소도 잘 들어가 있고 스릴러 느낌도 들어가 있는데 호러적인 요소도 조금씩 있고 다채롭다. 눈과 귀가 즐거운 영화인 것 같다. 초반부에 몰입부도 있고 후반부엔 감동이 있어서 한 번 더 생각할 수 있는 영화다”

그러면서 꼭 많은 분들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이재인의 역대급 변신을 확인할 수 있는 영화 ‘사바하’는 절찬리 상영 중이다.

<인터뷰②로 이어집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