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동물의 몸에 사람의 장기를 이식한다?… ‘일본에서 연구 진행 중’

  • 김유표 기자
  • 승인 2019.03.04 17: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유표 기자] 일본 정부가 사람의 장기를 가진 동물을 만드는 연구를 할 수 있도록 지침을 개정했다고 아사히신문이 4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부과학성은 동물과 사람의 세포를 혼합한 ‘동물성(性) 집합 배아’의 처리와 관련, 더욱더 폭넓은 연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난 1일 지침을 개정했다.

연합뉴스

그동안 금지했던 동물성 집합 배아의 동물에 대한 이식이나 이러한 배아를 이용한 출산이 가능하도록 한 것이다.

이에 따라 동물의 체내에서 사람의 장기를 만드는 연구가 일본에서도 본격화할 것으로 아사히는 전망했다.

그러나 사람의 자궁으로 이식하거나 이러한 방법으로 태어난 동물의 교배는 금지된다.

이번에 지침이 개정됨으로써 췌장이 없도록 한 돼지의 배아에 사람의 인공만능줄기세포(iPS)를 주입한 뒤 배아를 돼지의 자궁에 이식, 사람의 췌장을 가진 돼지를 만들 수 있게 됐다.

장기적으로는 이러한 방법으로 만든 장기를 치료 목적으로 사람에게 이식하는 것도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에 동물성집합 배아를 만드는 것은 기초연구에 한정, 배아의 배양이 최장 14일간만 허용됐고 이식도 불가능했다.

지침 개정에 따라 관련 연구를 진행하려면 연구기관과 문부과학성의 2단계 심사를 거쳐야 한다.

연구를 준비 중인 도쿄대 연구팀이 돼지의 체내에서 사람의 췌장을 만드는 연구계획을 이 대학 윤리심사위원회에 신청할 방침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