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확 달라진 FC서울, 9년 만의 개막전 승리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9.03.04 08: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악몽 같았던 지난 시즌을 발판 삼아 재도약을 선언한 FC서울이 2019년의 문을 힘차게 열었다.  

서울은 3일 오후 2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포항 스틸러스와의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지난 시즌 승강 플레이오프까지 내몰리는 최악의 경험을 한 서울은 새 시즌 첫 경기를 기분 좋은 승리로 장식했다.  

특급 공격수로 꼽히는 알렉산다르 페시치와 검증된 오스마르 등이 빠졌지만 수비수 황현수의 천금 같은 두 골로 승점 3을 챙겼다. 첫 선을 보인 우즈베키스탄 대표팀 미드필더 알리바예프는 수준급의 드리블과 패스는 물론 경기 조율에서도 안정감을 뽐내며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포항은 서울의 조직적인 수비에 막혀 맥없이 무너졌다. 90분 간 유효슈팅은 한 개도 없었다.  

경기 전 “우리가 안 무서운 팀이 어디 있는가. 우린 도전자”라고 잔뜩 자세를 낮췄던 최용수 서울 감독은 킥오픈 휘슬이 울리자 숨겨뒀던 발톱을 선보였다. 알리바예프와 고요한이 버티는 중원 대결에서의 우위를 앞세워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10분 서울이 선제골을 가져갔다. 공격에 가담한 수비수 황현수가 머리로 마무리했다. 박주영의 크로스를 받은 이웅희의 헤더가 골대를 때렸으나 황현수가 재빨리 달려들어 득점으로 연결했다. 포항은 김승대, 이석현, 완델손 등을 전방에 포진했지만 서울의 수비를 뚫지 못해 애를 먹었다. 

뉴시스
뉴시스

두 번째 골 역시 서울의 몫이었다. 이번에도 황현수였다. 황현수는 알리바예프가 흘려준 공을 오른발 강슛으로 연결했다. 발등에 제대로 얹힌 공은 포항 골키퍼 강현무를 피해 골망을 세게 흔들었다. 서울은 전반 막판 역습 때 박동진의 슛이 크로스바를 튕겨 격차를 벌리진 못했다.   

후반에도 서울의 공세가 이어졌다. 득점으로 연결되진 않았지만 후반 4분 박주영-알리바예프의 콤비 플레이는 서울의 변신을 알리기에 충분했다. 반면 포항은 맘과 달리 몸이 따라주지 않았다. 이진현은 드리블 과정 중 발이 꼬여 넘어지기도 했다. 강현무의 선방으로 추가 실점을 막은 것이 불행 중 다행이었다. 

Tag
#FC서울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