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런닝맨’ 박보영, 민낯으로 깜짝 출연…이광수와 절친 인증하고 ‘송지효-지석진 중에서 탈락자 선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런닝맨’에서는 영화배우 박보영이 '런닝맨'에 깜짝 출연했다. 
 
3일 방송된 sbs‘런닝맨’에서는 유재석, 지석진, 이광수, 하하, 전소민, 양세찬과 함께 '꿀벌의 심판' 레이스를 펼쳤다. 

 

sbs‘런닝맨’방송캡처
sbs‘런닝맨’방송캡처

  
멤버들은 꿀벌이 주는 미션 대로 움직이게 됐는데 첫번째는 미션에서 타깃을 김종국으로 하고 멤버들의 다수결 투표를 받고 탈락했다.
 
두번째는 지석진과 송지효 중에서 탈락을 시켜야 했는데 연예인들을 만나서 투표를 받게 됐다.
 
첫번째로 만난 개그맨 남창희에게 투표를 해 달라고 했고 탈락자으로 지석진을 선택했다. 
 
두번째는 드라마 미팅 중에 우연히 배우 박보영을 만나게 됐는데 메이크업을 하지 않은 상태라서 부끄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보영은 “런닝맨 촬영을 하는 것 같아서 일부러 나와 기다렸다”고 환하게 웃으며 인사했다.
 
평소 절친한 사이인 이광수는 반가운 모습을 감추지 못했는데 유재석은 박보영에게 “나에게 이광수란”이라는 질문을 했고 박보영은 “기린이다”라고 답했다.
 
박보영은 송지효와 지석진 둘 중 탈락자를 선택해야 한다는 말을 듣고 “송지효는 친 언니 같은 사람이다. 지난 번 출연했을 때 지효 언니가 굉장히 잘해줬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박보영도 탈락자로 지석진을 선택하고 세번째로 온 개그맨 황제성도 지석진을 선택했다.
 

또 제작진은 “지석진은 30분 안에 탈락이 된다”고 했고 꿀벌로 나온 김종국이 지석진의 이름표를 떼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SBS ‘런닝맨’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