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페이스X, 첫 유인캡슐 시험발사 성공…시속 27000km(마하 22)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3.02 20: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미국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2일 첫 유인 캡슐 '크루 드래곤'을 탑재한 팰컨9 로켓을 국제우주정거장(ISS)을 향해 발사했다.

스페이스X가 미국 우주항공국(NASA)의 의뢰로 유인 캡슐을 시험 발사한 것이다.

스페이스X / NASA
스페이스X

팰컨9 로켓은 미 동부시간으로 이날 오전 2시 49분 미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케네디우주센터에 있는 39A 발사대에서 '드래곤 데모-1'을 탑재한 채로 발사됐다.

발사장면은 스페이스X 유튜브 채널에도 공개되 있다. 영상을 보면 마지막 순간에 기록된 속도는 시속 27000KM를 넘어섰다. 초속으로 환산하면 초당 7.5KM에 해당되며, 음속으로 환산하면 마하 22를 넘어섰다.

스페이스X
스페이스X

NASA 짐 브리덴스타인 국장은 "이번 발사는 매우 중대하다. 2011년 우주왕복선 퇴역 이후 미국 땅에서 미국이 만든 로켓으로 미국 우주인을 우주로 보내기 직전에 있다"라고 말했다.

이 캡슐은 27시간 우주 비행 후 3일 오전 6시께 국제우주정거장에 도킹하고 닷새 뒤인 8일 ISS에서 연구샘플을 전달받아 탑재한 뒤 지구로 귀환할 예정이다.

유인 캡슐이지만, 이번에는 최종점검 차원에서 우주인이 타지 않고 인간과 같은 형태의 마네킹 '리플리'가 탑승했다. 리플리는 영화 '에일리언' 시리즈에서 따온 이름이다.

'스페이스X'의 유인 캡슐 '크루 드래곤'의 첫 시험 비행을 위한 '드래곤 데모-1'을 실은 팰컨9 로켓 / 연합뉴스
'스페이스X'의 유인 캡슐 '크루 드래곤'의 첫 시험 비행을 위한 '드래곤 데모-1'을 실은 팰컨9 로켓 / 연합뉴스

리플리에는 각종 센서가 장착돼 유인 캡슐이 우주 공간에서 정상 운항하는지 체크한다.

리플리 / 일론 머스크 트위터
리플리 / 일론 머스크 트위터

드래곤 데모-1에는 약 180㎏의 보급품과 실험장비가 실렸다. ISS의 미국 우주인 앤 맥클레인과 캐나다 우주인 데이비드 세인트-자크스가 우주 공간에서 크루 드래곤의 캐빈을 테스트할 예정이다.

NASA는 스페이스X 유인 캡슐 실험이 성공할 경우 그동안 러시아 소유스 캡슐에 의존해오던 것에서 벗어나 미국의 유인우주선 프로젝트에 속도를 붙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NASA는 우주왕복선 프로그램 종료 이후 ISS에 미국 우주인을 보낼 때 1인당 8천200만 달러를 주고 소유스 캡슐을 이용했다.

크루 드래곤은 애초 지난해 연말 발사하려다 1월 초로 연기됐고 다시 한번 연기된 끝에 이날 우주 공간으로 향했다.

NASA는 유인 캡슐 무인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발사과정에서 위험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비상탈출시스템을 시험하는 과정을 5~6월께 진행하고 7~8월께 실제 유인 우주비행에 나설 계획이다.

이날 발사장에서는 이르면 7월께 유인 캡슐에 탑승할 미국 우주인 더그 헐리와 밥 벤켄이 나와 시험발사 장면을 지켜봤다.

이렇게 되면 2011년 이후 중단된 미국의 유인 우주선 발사가 8년 만에 부활하게 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