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그날이 오면’ 이영은, 삼일절 기념 KBS1 드라마 출연으로 눈길

  • 온라인이슈팀 기자
  • 승인 2019.03.01 22: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이슈팀 기자] 아역배우 전성시대다. 요즘은 아역배우들이 단순 성인 연기자의 보조 역할을 담당하는 게 아니라, 그 자체로 멋진 캐릭터를 완성하며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실제로 드라마를 통해 스타덤에 오르는 아역 배우도 많아지고 있고, “팬덤”을 보유한 아역 배우들도 늘어가고 있는 추세다.

이영은 / STX라이언하트

 
‘아역’이 아니라 ‘배우’ 로 평가받고 있는 요즘, 연기력을 갖춘 아역 배우들의 활약은 점점 돋보이고 있다.
 
그중에서도 ‘이영은’ 의 활약은 단연 눈에 들어온다. 큰 눈망울에 청순미 어린 마스크로 이미 완성형 비쥬얼로 평가받고 있는 이영은은 2012년 “JTBC 신드롬” 에서 주목받은 후 2013년 “JTBC 궁중잔혹사 - 꽃들의 전쟁”, 2015년 “SBS 내 마음 반짝반짝”, 2016년 “tvN 시그널”, 2017년 “SBS다시 만난 세계” 등 꾸준히 작품들에 얼굴을 비추며 대중들과 소통해 왔다.

KBS1 3.1절 특집 다큐드라마 ‘그날이 오면’ 포스터 / STX라이언하트

 
매 작품마다 감초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이영은은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작품들을 소화하며 씬에서 많은 관계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이영은의 강점은 어떤 감정이라도 완벽하게 소화한다는 것이다. 어린 나이의 톡톡 튀는 귀여움, 서러운 연기 등등 다양한 감정을 소화하며 브라운관을 채운다.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진지한 연기톤은 단연 돋보이며, 앞으로도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하며 성장할 것이라는 기대를 가능하게 만든다.
 
이영은은 최근 STX라이언하트와 계약을 맺었다. 소속사의 든든한 지원 아래 이영은이 어떠한 작품을 선보일지 기대가 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