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용왕님 보우하사’ 이소연, 박정학- 조안 계략에 오미연 폭행 누명 경찰서행…임지은에게 따귀 맞고 안내상 ‘깜놀’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01 19: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용왕님 보우하사’에서 이소연이 박정학과 조안의 계략에 빠졌다.
 
1일 방송하는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에서는 필두(박정학)가 청이(이소연)에게 영인(오미연)을 테러했다고 누명을 씌웠다.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필두(박정학)는 영인(오미연)에게 약을 먹이고 억지로 서류에 지장을 찍게 했다.
 
그때 영인(오미연)과 선약을 했던 청이(이소연)가 들어오자 필두(박정학)는 숨었고 청이는 쓰러진 영인을 발견하게 됐다.
 
청이(이소연)가 영인(오미연)을 보고 놀라는 사이에 필두(박정학)가 나타나서 청이에게 영인의 테러범으로 누명을 씌웠다.
 
청이(이소연)는 풍도(재희)와 지나 앞에서 경찰에게 잡혀가게 됐다. 
 
필두(박정학)는 풍도(재희)에게 “심청이를 더 철저하게 막았어야 했는데 내가 소홀했다. 네 약점을 쥐고 있다면서 연락을 해왔는데 내가 준 돈으로는 만족을 못한 모양이다”라고 거짓말을 했다.
 
풍도는 필두의 말에 “그 사람이 그럴리가 없다”라고 하면서 충격에 빠졌다.
 
한편, 재란(임지은)은 필두(박정학)에게 청이가 영인을 쓰러지게 했다는 말을 듣고 경찰서로 찾아가서 청이의 뺨을 때렸다.
 
재란(임지은)은 청이(이소연)에게 “너 뭐하는 년이야? 네가 뭔데 감히 누굴 들이받아?”라고 하며 질책하며 머리채를 잡았다.
 
또 지나(조안)는 학규(안내상)에게 “청이가 그런 일을 한 이유는 아빠 때문이다. 아빠가 미인도를 훔쳤다는 것을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학규는 심란한 마음을 억제하지 못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는 매주 월요일~금요일 오후 6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