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흥국생명, 기업은행 물리치고 우승에 ‘성큼’…김재영 활약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9.03.01 12: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흥국생명이 정규리그 우승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흥국생명은 지난달 27일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24-26 25-17 25-15 21-25 15-10)로 이겼다.  

3연승을 거둔 흥국생명은 승점 2점을 챙기며 승점 56(19승8패)으로 1위 자리를 지켰다. 이재영이 25점으로 펄펄 날며 공격을 주도했고, 톰시아도 24점으로 맹활약했다.  

반면 3연패에 빠진 기업은행은 15승13패(승점 47)로 4위에 머물렀다. 3위 GS칼텍스(17승11패 승점 48)를 넘어설 기회를 놓치면서 봄배구에도 빨간 불이 들어왔다. 기업은행은 남은 2경기에서 모두 이기고, GS칼텍스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1세트부터 접전이었다. 기업은행은 23-23에서 김수지의 시간차 공격으로 24-23을 만들었지만 범실로 다시 동점을 허용했다. 기업은행 어나이가 해결사로 나섰다. 어나이는 퀵오픈에 이은 블로킹으로 연속 득점하며 26-24, 1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는 분위기가 바뀌었다. 기업은행의 초반 범실을 틈타 흥국생명이 앞서나갔다. 흥국생명은 18-12에서 상대 어나이의 서브 범실에 이은 조송화의 오픈 공격으로 20-12로 차이를 벌리며 기업은행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기업은행은 2세트에만 10개의 범실을 저질렀다.  

3세트도 흥국생명이 따냈다. 흥국생명은 15-15에서 이주아의 이동 공격과 상대 범실로 균형을 깼다. 이어 김미연이 연속 4득점하는 등  기업은행을 15점에 묶어 두고 계속해서 점수를 쌓아 나가며 손쉽게 3세트를 얻어냈다. 

4세트는 기업은행의 반격이었다. 17-11까지 앞섰던 기업은행은 거센 추격을 받았지만 18-18에서 김수지의 시간차와 어나이의 후위공격으로 20-18로 달아났다. 24-21에서는 김희진의 오픈 공격으로 25-21, 4세트를 차지하고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갔다. 

이재영 / 뉴시스
이재영 / 뉴시스

길었던 승부는 흥국생명이 끝냈다. 흥국생명은 5세트 9-9에서 김미연과 이재영의 연속 득점으로 12-9로 달아났고, 상대 범실에 이어 이재영의 오픈 공격으로 승부를 갈랐다. 

한국도로공사는 김천실내체육관에서 KGC인삼공사를 3-0(25-21 25-22 25-21)으로 꺾고 6연승을 내달렸다.  

2위 도로공사는 승점 51(18승9패)로 1위 흥국생명을 계속해서 쫓았다. 파튜가 17점, 박정아가 블로킹 3개를 포함해 16점을 올리면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인삼공사는 18연패에 빠지며 고개를 숙였다. 인삼공사의 알레나는 29점을 올리며 분투했지만 나머지 선수들이 모두 한 자릿수 득점에 그치며 힘을 보태지 못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