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영화 ‘사바하’ 장재현 감독, “박정민, 충무로 모든 감독들 눈독들이고 있어…” (메가토크)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3.01 04: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영화 ‘사바하’의 장재현 감독이 이정재와 박정민 배우의 캐스팅 비화에 대해 입을 열었다.

28일 오후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사바하’ 메가토크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장재현 감독, 이정재, 박정민이 참석했다.

장재현 감독은 이정재, 박정민 두 배우가 캐스팅됐을 때 어땠는지에 대한 질문에 재치있는 답변을 했다. 

장재현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장재현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는 먼저 이정재 캐스팅과 관련해 “약을 많이 팔아야죠 (웃음)”라며 “정재 선배는 일단 저희 어머니 방에 영화 ‘정사’ 포스터가 걸려있다. 제가 중학교 때 선배님을 따라 하던 모습도 있고 연애시절 여자친구방에서도 선배님 사진이 발견됐다. 저에게 역사적인 분이시다”라고 답했다. 

이어 “제 인생을 같이 걸어온 분이 옆에 앉아계시니까 ‘이 사람 같은 사람맞아? 김제석 아닌가?’ 싶었다. 같이 촬영하면서는 너무 ‘으른’ 이죠. 연기 잘하시고 인성 좋은 건 모든 충무로가 다 알고. 저를 너무 사랑해주시고 만나면 영화 얘기밖에 안 하셔서 정말 뼛속까지 영화인이구나 싶다”라고 말하며 이정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박정민에 대해서는 “박정민 배우 같은 경우는 충무로에서 이미 모든 감독들이 눈독들이고 있다. 제가 그 카드를 빼냈다”라며 뿌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때 박정민은 “이 자리를 빌어 말씀드리면 감독님이랑 곱창 먹다가 저 말고 혹시 전에 캐스팅했던 다른 배우들 목록이 있냐 했더니 다 나오더라. 누구 있었는지 (웃음)”라고 말해 한바탕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장재현 감독은 “사바하 세계의 모든 것은 연을 찾아가는 과정이라 생각한다. 모든게 연결돼있듯이”라며 능청스럽게 위기를 모면했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 목사(이정재 분)이 의문의 인물과 사건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이정재, 박정민, 이재인이 출연하는 영화 ‘사바하’는 지난 20일 개봉해 현재 절찬리에 상영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