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신과의 약속’ 병헌, “첫 러브라인 연기 생각보다 어려웠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3.01 09: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배우 병헌이 ‘신과의 약속’을 통해 첫 러브라인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병헌은 지난달 16일 종영한 MBC 주말드라마 ‘신과의 약속’으로 대중들과 만났다. 

‘신과의 약속’(극본 홍영희, 연출 윤재문, 제작 예인E&M)은 ‘숨바꼭질’ 후속으로 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기 위해 세상의 윤리와 도덕을 뛰어넘는 선택을 한 두 쌍의 부부 이야기를 담아낸 휴먼 멜로드라마다. 병헌은 극 중 오현경(김재희 역)의 아들 조승훈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조승훈은 아무 욕심이 없는 것처럼 철부지 망나니 엄마를 둔 가엾고 착한 아들 코스프레를 하고 있지만, 아버지의 꿈을 이루고 원한을 갚고자 하는 반전의 인물. 병헌은 조승훈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다시 한번 배우 병헌의 이름을 대중들에게 각인시켰다. 

병헌 / 더킴컴퍼니
병헌 / 더킴컴퍼니

드라마 종영과 동시에 차기작으로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에 출연 소식을 알려 화제를 모은 병헌. 한 작품을 떠나보내고 또 다른 작품을 맞이할 그는 지금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따뜻한 햇빛이 쏟아지던 지난 2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톱스타뉴스 인터뷰룸에서 병헌과 이야기를 나눴다.

드라마 종영 후 진행된 인터뷰인 만큼 ’신과의 약속’을 떠나보낸 소감을 묻자 “종영을 앞두고 있었을 때는 실감이 안 났었는데 마지막 방송을 보고 실감이 났다”며 “뭔가 아쉽고 아직까지는 조금 남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병헌은 ‘신과의 약속’ 마지막 회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따뜻한 분위기로 끝나는 결말이 좋았다. 부모님도 엔딩이 따뜻하게 끝났으면 좋겠다는 말을 많이 하셨고, 내 정서에는 잘 맞았다”

병헌 / 더킴컴퍼니
병헌 / 더킴컴퍼니

지난해 tvN ’식샤를 합시다 시즌3’, ‘악동탐정스 시즌2’ 등에 출연한 병헌은 ‘신과의 약속’을 통해 첫 주말극에 도전했다. 병헌은 기존의 작품들과 큰 차이점은 없었지만, 함께 하는 선배 배우들에게 많은 것을 배웠다고 밝혔다. 

특히 엄마와 아들 사이로 호흡을 맞췄던 오현경에 대해 “선배님께서 잘 챙겨주셨다. 인스타그램 맞팔도 하고 밥도 많이 사주셨다. (웃음) 먼저 챙겨주시려고 노력을 많이 하셔서 감동했다”라고 말하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에 기억에 남는 조언이 있냐고 묻자 “기억에 남는 순간보다 촬영할 때마다 아이디어 같은 게 있으면 많은 말씀을 해주셨다”고 답했다. 

병헌은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러브라인과 키스신에 도전했다. 전작인 ‘식샤를 합시다 시즌3’에서는 짝사랑으로 끝났던 바. 그에게 러브라인은 아직까지는 낯설고 어색한 것만 같았다.

러브라인이 어렵지 않았냐는 질문에 “조금 어려웠다”고 운을 뗀 병헌은 “드라마나 영화에서 보는 것처럼 편안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게 힘들더라. 스스로 공부를 더 많이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편한 일상이니까 연기에서도 편하게 나올 줄 알았는데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어려웠다. 커플의 자연스러운 모습이 덜 묻어나왔다”고 덧붙였다.

<인터뷰②로 이어집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