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서울 아파트값, 16주 연속 하락…지난주 대비 0.09%↓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9.02.28 17: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금주 서울 아파트 아파트값이 16주 연속 하락세를 나타냈다. 

29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25일 조사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9% 떨어지며 16주 연속 하락했다. 

9·13부동산 대책 이후 대출 규제, 보유세 강화 등의 여파로 집값이 더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많아지며 매수자들이 관망하고 있어서다. 서울 25개 구 전체에서 아파트 매매가격이 지난주보다 내렸다. 

강동구의 아파트값이 -0.24%로 가장 많이 하락했고 송파(-0.24%)·동대문(-0.15%)·양천(-0.15%)·동작(-0.15%)·강남구(-0.14%) 등지도 상대적으로 많이 내렸다.
 
경기도는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7% 하락했다.

지하철 9호선 연장 사업 추진 논란 등으로 하남시의 아파트값이 0.33% 내려 지난주(-0.28%)보다 낙폭이 확대됐다. 

뉴시스
뉴시스

강남권의 영향을 받는 성남 분당구도 이번주 0.18% 내려 지난주(-0.14%)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전국 아파트값은 지난주에 이어 금주에도 0.09% 내렸다. 

지방(-0.10%)은 충북(-0.22%)·울산(-0.20%)·경남(-0.20%)·강원(-0.13%) 등지에서 약세를 보였고 대구(0.01%)·대전(0.02%)·광주(0.01%) 등 일부 광역시는 강보합세를 기록했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0.11% 떨어지며 하락세가 지속됐다.

서울의 전셋값은 0.17% 내렸으나 지난주(-0.22%)보다는 낙폭이 다소 둔화했다.

서초구의 전셋값이 지난주 -0.22%에서 이번주에는 -0.37%로 하락폭이 커졌으나 강남구(-0.37%)·송파구(-0.18%)·강동구(-0.30%) 등 나머지 강남권 지역에선 낙폭이 지난주보다는 감소했다.

강남권 전셋값 하락을 주도했던 송파 헬리오시티 등에서 급전세들이 다수 소화되며 가격 하락폭이 둔화하는 모습이다.

경기도의 아파트 전셋값이 지난주 대비 0.13% 하락했고 지방은 0.09% 내렸다.

수도권 아파트값(-0.08%)은 전주와 같은 하락률을 유지했다. 지난 2014년 13주 연속(4월 첫째주~6월 다섯째 주)와 함께 최근 4년새 가장 오랜 기간 하락 중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