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리미어리그(EPL)] ‘손흥민 80분’ 토트넘, 첼시에 0-2 패배…4위 아스날과 승점 4점차로 좁혀져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2.28 07: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FC 소속 손흥민이 80분간 활약했지만 침묵했다. 팀도 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토트넘은 28일(한국시간) 오전 5시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서 펼쳐진 첼시와의 2018/2019 프리미어리그 28라운드서 0-2로 패했다.

양 팀의 맞대결은 ‘런던 더비’로 기대를 모은 가운데, 토트넘은 손흥민과 해리 케인, 에릭 라멜라를 선발로 내세웠다.

첼시는 최근 교체를 거부하며 ‘항명 파동’에 휩싸인 케파가 빠지고 카바예로가 대신 선발로 나섰다.

전반 6분 첼시가 기회를 놓쳤다. 이과인의 슈팅이 골대에 맞고 나온 것. 이과인은 이후에도 득점 기회를 놓쳤다.

토트넘 공식 인스타그램
토트넘 공식 인스타그램

토트넘 역시 손흥민과 윙크스, 에릭센 등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와 카바예로에게 막혔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양 팀은 후반에도 팽팽히 맞섰다.

결국 웃은 것은 홈팀 첼시였다. 후반 11분 페드로가 토비 알더바이렐트를 완벽히 속이면서 골문을 갈랐다.

이에 토트넘은 에릭센과 케인이 연속해서 슈팅을 기록했지만, 동점골을 기록하진 못했다.

토트넘은 요렌테와 루카스 모우라를 투입하면서 반전을 꾀했다. 그러나 결정적인 실책이 나오면서 무너졌다.

후반 39분 트리피어가 요리스 골키퍼에게 패스를 하는 과정에서 사인이 맞지 않아 공이 그대로 골문으로 들어간 것.

이에 토트넘은 별다른 반격을 가하지 못하고 경기를 마쳤다.

토트넘은 3위 자리를 지켰지만, 이날 완승을 거둔 아스날에게 승점 4점차로 쫓기게 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