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수요미식회’ 윤유선X정엽, 입학식 날 음식 짜장면-탕수육-삼겹살-경양식…홍석천X신아영 가든 갈비 맛보기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2.28 00: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수요미식회’에서 윤유선과 정엽이 게스트로 나와서 입학식 날 먹었던 음식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27일 방송하는 tvN ‘수요미식회-입학식날 외식’편에서는 신동엽, 전현무의 진행으로 신아영 아나운서, 박찬일 셰프, 박준우 칼럼니스트가 나왔다. 

 

tvN‘수요미식회’방송캡처
tvN‘수요미식회’방송캡처

 
첫 고정으로 합류한 홍석천을 비롯해 배우 윤유선과 가수 정엽이 게스트로 나왔다.
 
출연진들은 입학식 날 가족 외식으로 먹는 특별한 음식으로 짜장면과 경양식집 돈가스 등을 꼽았다.
 
홍석천은 “중국집이 최고다. 짜장과 짬뽕에 탕수육이 있다면 정말 최고였다. 특히 탕수육의 녹진녹진하고 달작지근한 그 맛이 너무 좋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홍석천은 “탕수육의 맛도 좋았지만 그 곳에 잘생긴 형이 있었다”라고 했고 신동엽은 “그만”이라고 하면서 웃음을 줬다. 
 
신동엽은 “특별한 날에 중국요리도 좋지만 구워먹는 고기가 최고 였죠”라고 언급했고 가든 갈빗집에 얽힌 추억을 나눴다.
 
윤유선은 “그 당시의 자동차 제미니를 타고 고깃집에 갔다”라고 밝혔고 전현무는 “정말 오랫만에 들어 보는 이름이다”라고 하며 감탄을 했다.
 
한편, 홍석천과 신아영은 직접 가든 갈비를 먹으러 가서 각자의 방법으로 갈비를 먹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어 박찬일, 박준우 셰프는 냉동 삼겹살을 구워 먹었고 “예전보다 더 맛있어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전현무는 패밀리 레스토랑의 추억을 얘기 했고 윤유선은 “양손으로 칼질해서 먹었던 돈가스가 정말 추억 돋는 맛이었다”라고 꼽으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tvN 방송 ‘수요미식회’는 매주 수 밤 12시 2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