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강민경 “첫 솔로 앨범, 내 이야기 많이 담아내려 노력했다”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2.27 18: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강민경이 솔로 앨범 발매 소감을 전했다.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 강민경의 솔로 데뷔 앨범 ‘강민경 1집’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사회는 개그우먼 김민경이 맡았다.

강민경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강민경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데뷔 11년 만에 솔로 앨범을 발매하는 강민경은 앨범에 자신의 이름을 내세운 만큼 제작 전면에 참여하여 진정성 있는 앨범을 완성했다. 수록곡 5곡 중 작곡-작사에 참여한 곡이 무려 4곡이나 될 정도로 그의 손길이 많이 갔다.

첫 솔로 앨범을 낸 것에 대해 강민경은 “너무 오랜만에 나오기도 했고, 솔로로 나서는 건 처음이라 여러 생각이 든다”고 소감을 전했다.

앨범의 특징에 대해서는 “일단 제 이야기를 많이 담아내려고 노력했다”며 “다비치 활동 당시에는 훌륭하신 작곡가들이 주신 곡들을 타이틀로 썼는데, 이번에는 제가 직접 쓴 곡을 소개해드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강민경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강민경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이날 쇼케이스서 강민경은 수록곡 중 ‘스물 끝에’와 타이틀곡 ‘사랑해서 그래’를 공개했다.

‘스물 끝에’는 감성적인 스트링 편곡에 어쿠스틱 기타가 어우러진 따뜻한 감성 발라드다. 강민경만의 감성으로 진솔하게 써내려간 가사가 인상적인 곡이다.

이 곡에 대해 강민경은 “제가 90년생이다. 올해로 딱 서른이 되는데, 작년 말에 정말 많은 생각이 들었다”며 “마음이 몰랑몰랑해질 때 쓴 곡”이라고 소개했다.

더불어 “제가 ‘서른 즈음에’라는 곡을 중학생 때 처음 들었다. 이후로 계속 노래를 들으면서 나도 나이에 맞는 노래를 만들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다”고 곡을 쓰게 된 계기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강민경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강민경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앨범을 준비하면서 가장 신경 쓴 부분에 대해 강민경은 “가장 저다운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며 “요즘 가수들이 자기 이야기를 많이 하지 않나. 그래야 많은 분들이 아티스트의 삶에 대해서 공감해주시는 거 같다”고 나다움에 대해 힘주어 말했다.

‘사랑해서 그래’를 타이틀로 정한 특별한 이유가 있는지도 궁금했다. 그는 “곡을 쓰자마자 혼자서 이건 타이틀로 정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웃어보였다.

이어서 “사실 회사에서는 그동안 다비치에서 보여주지 않은 모습이 담긴 ‘셀피시(SELFISH)’를 추천했었다. 하지만 제가 가장 좋아하고 잘 할 수 있는 게 발라드라서 이 곡을 타이틀로 정했다”고 타이틀곡 선정 비하인드를 전했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사랑해서 그래’ 외에 자전적인 이야기를 다룬 ‘스물 끝에’, 사랑 앞에서 이기적이 되는 나를 표현한 ‘셀피시(SELFISH)’, 청아한 목소리가 인상적인 어쿠스틱 팝 장르의 ‘말해봐요’, 순수했던 시절을 노래한 ‘너여서’까지 모두 5곡이 수록됐다.

강민경의 솔로 앨범 ‘강민경 1집’은 27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