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상민, 이혼-폭행 소송 구설 딛고 재혼…재기 가능했던 이유는?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2.27 18: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배우 박상민이 과거 구설수에 올랐던 때를 언급했다.

박상민 소속사 위브나인엔터테인먼트는 27일 공식입장을 통해 “박상민 씨가 오는 4월 초 서울 밀레니엄 서울 힐튼에서 결혼한다”고 밝혔다.

이어 “예비 신부가 평범한 일반인이기 때문에 결혼식은 양가 가족과 가까운 친지, 지인들만 초대해 비공개해 조용히 치르려 합니다. 더불어 예비신부의 자세한 신상을 전해드리지 못하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고 전했다.

박상민의 예비 신부인 윤 씨는 1981년생으로 1970년생인 박상민보다 11세 연하로 알려졌다.

한편, 그는 앞서 한 차례의 아픔을 겪은 바 있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박상민이 출연해 자신의 성공과 아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박상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상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박상민은 지난 2010년 전처와의 관계 등으로 구설수에 올랐을 당시 SBS 드라마 ‘자이언트’팀에게 느낀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자이언트’의 작가님, PD님, 제작사 대표님이 제 사연을 정확하게 알고 계셨다”며 “어떤 언론에서 나를 비하해도 흔들리지 않고 끝까지 믿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사에서도 하차시키고 다른 배우를 쓰자고 했는데도 세 분이 나를 고집해주셨다”며 “고마운 걸 넘어 생명의 은인”이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박상민은 지난 2007년 11월 전처 한 모 씨와 결혼했다. 이후 2010년 부인과 이혼하며 소송에 휘말렸다. 또한, 전처 한 모 씨가 상습폭행 혐의로 박상민을 고소해 논란을 빚었다. 

이후 박상민은 상습 폭행 혐의 2심 판결에서 벌금 20만원을 선고받았다. 지난 2014년에는 이혼 소송 5년 만에 박상민 85%, 한 씨 15% 비율의 재산 분할을 선고받으며 길었던 공방을 마무리 지었다.

박상민은 오는 3월 방송되는 OCN ‘빙의’에 출연하며 복귀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