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카카오프렌즈, 중국 상하이 팝업 전시 오픈…일본 이어 중국까지 가속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주 기자] 카카오프렌즈가 일본 정규 스토어에 이어 중국 상하이에 팝업 전시를 오픈한다.

27일 카카오IX(대표 권승조)측은 “캐릭터 브랜드 카카오프렌즈가 3월 1일부터 21일까지 3주간 중국 상하이 스마오 광장에 첫 팝업 전시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카카오 프렌즈가 오픈하는 스마오 광장은 상하이의 명동이라고 불릴 만큼 평균 유동인구가 100만 명에 달하는 곳이다.

이에 따라 카카오프렌즈 팝업 전시는 광장 중심 1층 야외 단독 공간 형태로 자리하게 된다.

팝업 전시는 카카오프렌즈가 중국에 처음 여행 왔다는 의미를 담아 ‘카카오프렌즈의 상해 여행’ 컨셉으로 구성됐다.

또한 다양한 오픈 기념 이벤트도 진행된다. 

먼저 중국 메신저인 ‘위챗’ 플랫폼 기반의 ‘모바일 스탬프 이벤트’는 휴대폰으로 QR 코드를 스캔한 후 3가지 미션을 달성하는 사람들에게 LED 머리띠, 라이언 풍선, 카카오프렌즈 스티커 등의 사은품을 선착순으로 제공한다.

카카오 프렌즈 상하이 팝업 전시 / 카카오IX

이어 중국 최대 E-커머스 플랫폼인 ‘티몰’의 카카오프렌즈 공식몰을 팔로우한 고객들에 한해 현장에서 촬영한 사진을 프린트 후 포토 액자에 넣어 준다. 

이 밖에도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들의 댄스공연과 방문객들과 포토타임 등이 마련되며 팝업 전시 오픈 기간 동안 선보여질 예정이다.

이에 관련해 카카오IX 관계자는 “중국은 시장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크고, K컬처에 대한 인기가 가장 높은 나라 중 하나”라며, “팝업 전시 오픈 이후 중국 내 대형 온라인몰 입점 등 소비자 접점 확대를 발빠르게 움직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카카오프렌즈에 대한 해외 쪽 관심이 급속도로 높아지고 있는 추세이기에 일본 도쿄점과 더불어 이번 중국 상하이 팝업 전시도 긍정적인 결과를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작년 12월 첫 글로벌 매장을 오픈한 카카오프렌즈 도쿄점은 오픈 1개월만에 35만명이 방문하고 매출 목표를 144% 초과 달성하는 등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