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빙의‘ 송새벽, 고준희의 첫 느낌은 “서정희 역 하기에 너무 예뻐”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2.26 19: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서로 다른 매력의 두 사람 송새벽과 고준희가 색다른 케미로 시청자들을 찾을 예정이다. 

26일 오후 2시 서울 가암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빙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최도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새벽, 고준희, 연정훈, 조한선, 박상민, 이원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빙의’는 영이 맑은 불량 형사 강필성과 강한 영적 기운을 가진 영매 홍서정이 사람의 몸에 빙의해 범죄를 저지르는 사악한 영혼을 쫓는 영혼추적 스릴러.

이날 조한선은 “장르물은 처음이다. OCN 장르물을 해보고 싶어 선택했다. 초반에는 많이 힘들었지만 선배님들과의 호흡이 도움이 됐고 재미있었다. 연기적인 면에서는 인간의 양면성에 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송새벽-고준희-연정훈-조한선-박상민-이원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송새벽-고준희-연정훈-조한선-박상민-이원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상민은 어느덧 데뷔 30주년을 맞은 베테랑 배우. 하지만 그런 박상민도 판타지 드라마에는 첫 도전이다. “마블의 ‘닥터스트레인지’ 같은 영화를 보면서 허공에 상상하며 연기를 어떻게 하나 싶었다. 막상 해보니 철저히 계산해야 되고 공부도 많이 해야 되더라. 재미있었다. 혼자 집에서 대본읽으며 연습할 때가 어처구니없으면서도 재밌다”고 전했다. 

송새벽, 고준희의 호흡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송새벽은 “고준희는 과거 영화 ‘일류멸망보고서’에서 스치듯 보고, 정식으로는 이번에 처음 봤다. 저의 첫 느낌은 서정희라는 인물을 하기에는 너무 예쁘지 않나라는 거였다. 그런데 제스처, 태도, 말투가 굉장히 닮아 있더라. 나만 잘하면 되겠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고준희-송새벽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고준희-송새벽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고준희는 “개인적으로 호흡이 좋다고 생각한다. 꼭 한번 연기해보고 싶은 선배였는데 케미가 좋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과거에도 악역을 성보인 바 있는 연정훈은 이번엔 더한 악역으로 돌아온다. “그전에 맡았던 악역은 사연이 있었다. 복수나 이익 등의 이유가 있었다면 이번 작품은 사뭇 다르게 미치광이다. 광기 어린 부분에 중점 뒀다”고 밝혔다.
 
또한 최도훈 감독은 “‘손 the guest’와는 확연히 다르고, 공포를 자극하는 드라마는 아니다. 악령보다는 사랑에 중심을 뒀다. 좀 더 다양한 장르를 담고 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었다.

‘빙의’는 오는 3월 6일 OCN에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