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이원종, ‘빙의’는 “송새벽에 의한 송새벽을 위한 드라마”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2.26 19: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빙의’ 이원종이 송새벽을 추켜세웠다. 

26일 오후 2시 서울 가암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빙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최도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새벽, 고준희, 연정훈, 조한선, 박상민, 이원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빙의’는 영이 맑은 불량 형사 강필성과 강한 영적 기운을 가진 영매 홍서정이 사람의 몸에 빙의해 범죄를 저지르는 사악한 영혼을 쫓는 영혼추적 스릴러.

주연 배우들의 화기애애한 포토타임 이후 공통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원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원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빙의’ 만의 차별점에 대한 질문에 감독은 “최근 영적 드라마가 많이 나오고 있어 비슷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빙의’는 ‘손 the guest’ ‘프리스트’ 같은 기존 드라마와 약간 결이 다르다. 오히려 도깨비 같은 드라마라고 할 수 있다. 미스터리 스릴러 뿐 아니라 판타지 로맨스 휴먼 드라마까지 모두 담았다”고 전했다.

송새벽은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과연 제가 해낼 수 있을지 부담이 컸다. 그런데 놓치긴 싫었다. 도전해 보자는 마음이었다”고 설명했다. 

송새벽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송새벽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평소 무서운걸 잘 못본다는 고준희는 장르물에 첫 도전한다. “제가 장르물 찍게될 줄 몰랐다. 새로운 도전이자 시도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원종은 앞서 ‘손 the guest’에서 무당으로 출연한 바 있다. 그는 차이점에 대해 “재미있다. OCN 드라마가 영화의 갈증을 같이 풀어낼 수 있는 장르라 선택했고 재밌다. 장르물이 제 특성에 맞지 않나 싶다. ‘빙의’는 출연 배우들이 서로 안합쳐지는 것 같으면서도 합쳐지는 묘한 매력이 있다”며 “송새벽 배우에 의한 송새벽 배우를 위한 드라마다”고 덧붙였다.

이에 송새벽은 손사래를 치며 쑥스럽게 웃어보였다.

‘빙의’는 오는 3월 6일 OCN에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