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일뜨청)’ 김유정, 베레모 쓰고 전한 근황…‘그의 나이 및 후속작은?’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2.26 17: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일뜨청)’ 김유정이 일상을 공개했다.

최근 김유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안경에 베레모를 쓰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잡티 하나 없이 맑은 피부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김유정님 차기작 잘 선택해주세요”, “너무 이뿌세요옹♥”, “언니 너무 이뻐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유정은 1999년생으로 올해 나이 21세다.

그는 2003년 ‘크라운제과-크라운산도’ CF를 통해 데뷔했다.

김유정 인스타그램
김유정 인스타그램

이어 ‘구르미 그린 달빛’, ‘앵그리맘’ 등에 출연해 열연을 펼쳤다.

그가 출연한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일뜨청)’는 총 16부작이며 종방했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웹툰이 원작인 드라마로 청결보다 생존이 먼저인 열정 만렙 취준생과 청결이 목숨보다 중요한 꽃미남 청소업체 CEO가 만나 펼치는 완전무결 로맨스다.

김유정은 여자주인공인 길오솔 역을 맡았다.

한지민, 김혜자, 남주혁, 손호준이 출연 중인 ‘눈이 부시게’가 후속작으로 방송되고 있다.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다.

이는 총 12부작 드라마로 예정되어 있다.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