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레디 머큐리 옛집, 관광명소로 떠올라…‘1박에 200달러’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2.26 15: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각종 상을 휩쓴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주인공 프레디 머큐리가 유년기를 보낸 탄자니아 잔지바르의 옛집이 관광명소로 떠올라 눈길을 끈다.

26일자 아사히 신문 르포기사에 따르면 이 건물 앞에서는 요즘 프랑스, 이탈리아, 체코, 네덜란드 등에서 온 여행자들이 연달아 기념사진을 찍는다.

프레디는 잔지바르섬에서 태어났다. 그는 아랍과 유럽의 흔적을 간직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록된 이 섬 ‘스톤타운’에 있는 3층 건물에서 2-3살때 부터 6년여를 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건물 현관에는 영어로 ‘프레디 머큐리 일가’라고 쓴 게시물이 붙어 있고 벽에는 음악계 활동 상이 담긴 사진이 장식돼 있다.

이 건물은 현재 인근에 있는 ‘텐보하우스호텔’이 소유하고 있다.

호텔과 보석가게로 활용하고 있으며 보헤미안 랩소디가 히트한 후 각국에서 온 여행자들이 찾는 관광명소로 자리 잡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호텔 간부인 카림 모하메드에 따르면 이곳에는 일반 관광객도 숙박할 수 있다.

취재가 이뤄진 1월 말께 숙박요금은 1박에 200 달러(약 22만 원) 정도였다.

건물 내부는 숙박객에게만 개방된다. 현관을 들어서면 정면에 돌로 된 계단이 있다.

프레디 가족이 살던 방은 3층에 있다. 80㎡ 정도의 공간에 침실이 2개다. 실내는 모두 리모델링했으며 프레디가 살던 당시의 가구 등은 남아 있지 않다.

잔지바르섬은 18-19세기에 상아와 향신료, 노예무역으로 번성한 곳으로 지금은 아름다운 해변이 있는 휴앙지다.

프레디는 잔지바르가 영국령이던 1946년 9월 여기서 태어났다. 조로아스터교 신자인 양친은 인도 출신으로 아버지는 영국 정부에서 회계 관련 일을 했다.

8세 무렵 인도의 초등학교에 입학하기 위해 섬을 떠나 잔지바르가 독립한 1963년께 돌아왔지만 정변을 피해 가족과 함께 영국으로 건너갔다.

이후 1970년대 전반 영국에서 록밴드 ‘퀸’을 결성, 스타덤에 올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