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승리 성접대 의혹 내사 착수, 유리홀딩스 카톡 내용 살펴보니…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2.26 17: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클럽 버닝썬이 폭행 사건으로 시작해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버닝썬 공동 대표 이 모 씨가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은 가운데 출국 금지까지 받고 추가 조사까지 이루어질 전망이다.

이 씨는 미성년자 출입 관련 무마해준 것으로 의혹을 받고 있는 전직 경찰관이자 브로커인 강 모 씨와 직접 돈거래를 한 것으로 의심을 받고 있다.

강 씨는 조직폭력배 출신 이 모 씨를 심부름꾼으로 고용해 브로커로 활동한 의혹을 받고 있다.

강 씨는 긴급체포됐다가 공여자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속영장이 기각된 바 있다.

또한 경찰에 스스로 자진 출석해 최초 폭행을 제보한 남성, MBC 기자들, 변호사, 조직폭력배까지 공모해 자신을 음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26일 JTBC ‘사건반장’에 출연한 박지훈 변호사는 강 씨의 브로커 역할은 어느 정도 혐의가 인정됐다며 클럽 버닝썬을 향한 사건 전개를 막으려는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의혹은 바로 승리의 성접대 의혹이다.

2016년 3월, 승리는 요식업과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확장하기 위해 유리홀딩스라는 투자 법인을 만들었다.

모 매체가 공개한 카톡 대화방에는 승리와 유리홀딩스의 유 대표, 그리고 관계 직원들이 나눈 대화였다.

2015년 말에는 승리가 투자 유치를 해야 할 상황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실제 대화는 JTBC가 공개한 것보다 더 노골적인 내용으로 채워져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JTBC ‘사건반장’ 방송 캡처
JTBC ‘사건반장’ 방송 캡처
JTBC ‘사건반장’ 방송 캡처
JTBC ‘사건반장’ 방송 캡처

YG 엔터테인먼트는 해당 내용이 조작됐다며 법적으로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승리의 성접대 의혹에 내사에 착수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