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문제적 남자’ 박경X전현무X하석진X이장원X타일러, 설민석 역사 뇌풀기…유관순-안경신-오광심-이상룡 일화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2.25 23: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문제적 남자’에서 3·1 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삼일절 특집을 꾸몄다. 
 
25일 방송하는 tvN 프로그램‘뇌섹시대-문제적 남자’에서는 전현무, 페퍼톤스 이장원, 배우 하석진, 블락비 박경, 방송인 타일러가 역사 교육 대가인 설민석과 함께 했다. 

 

tvN ‘문제적 남자’방송캡처
tvN ‘문제적 남자’방송캡처

  
설민석은 “처음 3·1운동 하면 생각나는 사람을 말하라”고 말했고 모델 고소현은 “유관순 열사”라고 답했다.
 
이에 전현무는 하석진을 가리키며 “어쩌다 어른 MC로서 답을 말해라”고 했고 하석진은 당황하면서 “유관순”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설민석은 “이 부분에 창피하지 않아도 될 것이 지금까지 질문했을때 50%이상의 사람들이 3·1운동하면 유관순을 떠올린다. 하지만 그 당시 유관순 열사 외에 독립운동을 한 여성들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독립운동을 하고 폭탄을 던진 안경신, 200쪽짜리 보고서를 모두 외운 오광심 열사에 대한 문제를 내고 풀게 했다.
 
설민석은 일본의 만행을 언급하며 “창경궁은 동물을 기르고 무궁화를 뽑고 벚꽃을 심었으며 정기를 끊기 위해 우리 땅에 말뚝을 박았다”고 말했다. 
 
이시형 선생의 6형제가 600억을 독립 운동에 기부를 하고 '신흥무관학교'를 만들었다.
 
이 곳의 1대가 이상룡 선생이었는데  99칸 임청각의 주인이었는데 노비 만해도 408명이었고 노비를 해방하기 위해 노비 문서를 불태웠다.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나온 내용으로 일본은 임청각에 철길을 깔았는데 제국주의의 상징이라고 했다. 
 

또 일본군이 무고한 양민 30여 명을 학살한 '제암리 학살 사건' 을 스코필드가 사진을 찍어 밝혔다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자아내게 했다.  
 
tvN‘뇌섹시대-문제적 남자’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